주유소協, 이마트24 주유소 확대 "안돼"
주유소協, 이마트24 주유소 확대 "안돼"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1.0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주유소시장 참여 ‘생계형 주유소’ 고사 우려
이마트 10개 주유소 운영 中, 지역 판매량 10배이상 '독식'
무분별한 사업 확대·석유제품 미끼상품화 신중해야

[지앤이타임즈] 대기업 편의점 브랜드인 이마트24의 주유소사업 진출 확대에 대해 주유소업계가 영세 자영주유소들의 생계기반을 붕괴시실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대형마트인 이마트가 운영하는 편의점 브랜드 이마트24는 지난달 말 전남 목포시에 (주)이마트24노벨상주유소와 (주)이마트24평화상주유소를 개점 운영에 들어갔다.

기존 주유소들이 편의점을 병설해온 것과 달리 편의점이 주유소를 병설하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한 것으로, 현대오일뱅크 직영주유소였던 이들 주유소를 (주)이마트24에서 임차해 운영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사)한국주유소협회(회장권한대행 김기옥)는 4일 대기업 편의점인 이마트24의 주유소사업 진출 확대에 대해 생계형 주유소들을 고사시킬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마트24는 대형할인마트를 운영하는 이마트와 관계사로 이미 이마트에서는 경북 구미, 전북 군산, 경남 김해 등 10개의 대형마트 주유소를 운영하면서 일반주유소 판매량의 10~20배 이상을 판매하고 있다.

이마트24가 편의점 매출 증대를 위해 이마트에서와 같이 미끼상품으로 석유제품에 노마진 영업전략을 취할 경우 생계형 주유소들은 고사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최근 주유소업계는 주유소간 과당경쟁과 정부의 과도한 가격경쟁 촉진 정책으로 인해 평균 영업이익률이 1%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과도한 경쟁으로 많은 주유소들이 이익을 내지 못하면서 폐업하거나 휴업하는 주유소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이마트24의 주유소 진출 확대가 자칫 시장 교란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주유소협회 심재명 팀장은 “편의점 업계의 어려운 상황은 이해하지만 현재도 과포화 상태인 주유소시장에 편의점주유소가 확대되어 지나치게 낮은 가격으로 석유제품을 판매할 경우 기존 주유소들의 줄도산이 우려된다”며 “무분별한 주유소사업 확대나 석유제품을 미끼상품화 해 시장을 교란하는 것은 신중하게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