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3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전력] 한전 2년 연속 ‘CIO 100 Awards’…ICT 분야 인정
[지앤이타임즈] 한국전력이 지난 16일 미국에서 개최된 제30회 ‘2017 CIO 100 Awards’에서 2년 연속 CIO Awards를 수상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 중 전력회사로는 한전이 유일하다.한전은 지능형계량인프라(AMI)의 요소기술 개발
이진영 기자   2017-08-17
[전력] 장시간 주차 숙박시설 등에 전기차 완속충전 늘린다
[지앤이타임즈]숙박시설 처럼 운전자들이 비교적 장시간 머무르는 시설이나 주민센터 등 방문 주차중 충전이 가능한 장소에 전기차 공용 완속 충전기가 확대된다.환경부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설치·운영 지침’을 개정해 공용완속충전기 설치를 18일부터 대폭 확대
김동석 기자   2017-08-17
[전력] 서울시 친환경 '서남 연료전지 발전소' 사업 승인
[지앤이타임즈] 서울시 서남물재생센터 내에 서남 연료전지 발전소가 건설된다. 이는 고덕연료전지, 노을연료전지에 이은 서울시의 3번째 대형 연료전지 발전소다.서울시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전기위원회에서 강서구에 위치한 서남물재생센터 내에 3만800kW 규
이진영 기자   2017-08-09
[전력] 한전KPS-전남대, 전력E 신산업분야 기술 공유
[지앤이타임즈] 한전KPS와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이 발전기 기술특성시험, 소내 전력계통해석, 위상측정장치(PMU) 응용기술, 전략에너지 신사업 분야에 특화된 기술을 공유한다.8일 전남대 G&R Hub 회의실에서 한전KPS와 전남대 관계자들이 함께 한
이진영 기자   2017-08-08
[전력] 두산중공업, 英 하수슬러지 '에너지화' 일조
[지앤이타임즈] 하수슬러지를 이용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해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설비를 두산중공업이 영국에 공급한다.두산중공업은 영국 자회사인 두산엔퓨어가 영국 상하수도 사업자인 서번 트렌트 워터(Severn Trent Water)와 하수슬러지 에너지화(
이진영 기자   2017-08-08
[전력] 경기도 내 13개 공공기관 '에너지 세이브 백'
[지앤이타임즈] 경기도 내 공공기관이 절약한 전기만큼 발생한 수익금을 취약계층 등 에너지복지사업을 위해 활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 '에너지 세이브 백(Save Back)' 사업을 시작한다.'에너지 세이브 백(Save Back)'은 경기도가 '수요자원 거
이진영 기자   2017-08-07
[전력] 동서발전, 조선기자재업체 방문 소통의 장 마련
[지앤이타임즈] 한국동서발전이 조선기자재 상생협의체 회원 23개를 대상으로 4차에 걸쳐 맞춤형 '찾아가는 조선기자재 동행(同幸) 프로그램' 을 실시했다.당진화력본부 정비담당 실무자가 직접 기업 현장을 방문, 조선기자재업체와의 소통 및 기술교류의 장을
이진영 기자   2017-07-27
[전력] 두산중공업, 美 가스터빈서비스 기업 ACT 인수
[지앤이타임즈] 두산중공업이 미국 법인 DHIA가 미국 가스터빈 서비스 업체인 ACT(ACT Independent Turbo Services)의 인수를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인수 후 사명은 ‘Doosan Turbomachinery Services(
이진영 기자   2017-07-26
[전력] '건강한 에너지로…' 경기도 에너지절약 캠페인
[지앤이타임즈]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경기도는 '2017 여름철 경기도 에너지절약 캠페인'을 추진한다.올해는 '건강한 에너지로…'라는 슬로건을 내세우고 소비전력 20% 감축에 대한 범도민적 참여 분위기를 만드는데 중점을 뒀다.슬로건에는
이진영 기자   2017-07-26
[전력] 한전, 특허경영 플랫폼으로 기술이전 '활성화'
[지앤이타임즈] 한국전력이 24일자로 '특허경영 플랫폼 시스템'을 오픈했다.이번 시스템은 사내 직무발명 및 사외 기업 기술이전 활성화를 위해 개설했다.플랫폼은 사내직원들이 사용하는 직무발명신고 시스템과 한전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에 관심 있는 기업들을
이진영 기자   2017-07-25
[전력] 한전KPS 현장 노사협의회…노사간 합의점 얻어
[지앤이타임즈] 한전KPS 정의헌 사장은 사장으로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현장 노사협의회를 개최하고 직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했다.한전KPS는 18일 대전송변전지사 강당에서 정의헌 사장을 비롯한 회사측 노사협의위원과 김상철 노조위원장 등
이진영 기자   2017-07-19
[전력] 한전, 라오스에 선진 송·변전 기술 전수
[지앤이타임즈] 한국전력이 라오스에 최신 송변전 기술을 전수하고 변전소 현대화사업을 돕는다.한전은 18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라오스전력공사(EDL, Electricite Du Laos)와 ‘송변전 기술전수 및 변전소 현대화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
이진영 기자   2017-07-19
[전력] 전기안전公, 비상상황 대비 전기안전관리자 교육
[지앤이타임즈] 본격적인 여름을 맞아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전기안전관리자를 대상으로 특별교육을 실시한다.특별교육은 18~28일 열흘 동안 서울, 부산 등 대도시를 필두로 전국 18개 지역에서 총 28회 가량 실시될 예정이다.최근 폭염과 집중호우로 인해 전
이진영 기자   2017-07-18
[전력] 중부발전-현대건설 "해외 발전사업 공동 추진"
[지앤이타임즈] 해외 발전사업 공동 추진을 위해 한국중부발전과 현대건설이 함께 하기로 했다.중부발전은 현대건설과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에서 '해외발전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이번 MOU는 중부발전의 발전소 운
이진영 기자   2017-07-17
[전력] 문 열고 냉방 시 전력소비 3배 이상증가
[지앤이타임즈 배유리 기자] 한국에너지공단 대전․충남지역본부(본부장 이재훈)는 17일 산업통상자원부, 대전시청, 서구청, 대전소비자공익네트워크와 함께 전력피크시간인 오후 2시부터 대전 갤러리아 백화점 인근에서 여름철 전기절약 캠페인을 추진했
배유리 기자   2017-07-17
[전력] 전기차 최소 충전 10시간 기준 없어진다
[지앤이타임즈]전기차 최소 충전 시간 규정을 없애는 대신 최소 충전 전류 기준은 보강된다.환경부 ‘전기자동차 보급대상 평가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충전 최소 소요 시간을 10시간으로 제한했던 것은 전기자동차 보급초기인 2012년에 충전 시
김동석 기자   2017-07-17
[전력] 수명 만료 원전 폐기시 천문학적 전기료 인상 유발
[지앤이타임즈]오는 2029년까지 설계 수명이 만료되는 11기의 원전을 LNG 발전으로 대체할 경우 최대 15조2000억원 전기요금 원가 인상 요인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국회 김규환 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은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입수한 ‘
김동석 기자   2017-07-17
[전력] 전력수요 급증에 ‘문 열고 냉방영업’ 실태 점검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최근 전력수요가 급증하면서 대표적 에너지낭비사례로 꼽히는 ‘문 열고 냉방영업’에 대한 대대적 단속이 이뤄진다.산업부는 지난 14일 기준 최대전력 수요가 8321만kW로 전년 동일(7477만kW) 대비 11.3% 증가하는 등
송승온 기자   2017-07-17
[전력] 文 정부 탈원전 놓고 찬성* 반대 팽팽한 기 싸움
[지앤이타임즈]문재인 정부 탈핵 정책과 관련해 찬성과 반대 여론이 팽팽하게 부딪치고 있다.환경단체를 중심으로 '원전 운영 확대를 찬성하는 측이 거짓 정보를 유포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한편에는 원전 축소 등 탈핵 문제점을 지적하는 측은 잇따
김동석 기자   2017-07-13
[전력] 한전KDN, 전국민 에너지신산업 아이디어 모집
[지앤이타임즈] 한전KDN은 10일부터 '에너지ICT 분야 4차 산업혁명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 아이디어를 모집한다.이번 공모전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다.공모대상은 에너지신사업, ICT융복합기술 분야로 나눠 사업 모
이진영 기자   2017-07-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에너지핫라인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석유가스신문사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06676  |  등록번호 등록일(발행일)자 : 1997년 9월 9일  |  제호 : 석유가스신문   |  발행인 김관술  |  편집인 : 김신
발행소 주소 : 서울 서초구 서운로19 서초월드 오피스텔 613호  |  문의전화 : 02)565-5111   |  팩스 : 02)555-36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1 지앤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etimes@gn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