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해 폐교 서울 공진中, 첫 환경교육체험관 추진
지난 해 폐교 서울 공진中, 첫 환경교육체험관 추진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08.1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서울시·서울교육청 협약 맺고 에코스쿨로 전환

2024년 하반기 개관, 생태전환교육 시설 등으로 활용

[지앤이타임즈]환경부가 서울시, 서울시교육청과 폐교를 활용한 환경교육체험관(에코스쿨) 조성 사업에 나선다.

18일 업무 협약을 맺고 에코스쿨의 원활한 조성과 기후·환경교육 활성화를 모색하기로 한 것.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공개한 제3차 환경교육종합계획에서 환경교육체험관 조성 계획을 소개하고 접근성, 주변 환경자원 활용성, 지역학교와 연계성 등을 고려해 지난 해 2월 폐교한 강서구 가양동 소재 공진중학교를 서울 환경교육체험관 대상지로 선정했다.

환경교육체험관은 미활용 폐교를 제로에너지건축물 등 환경친화적으로 리모델링해 기후ㆍ환경교육 거점시설로 조성하게 되는데 서울과 부산지역에서 시범 추진하고 향후 사업효과 분석 등을 통해 확대 여부가 결정된다.

체험관 실내에는 환경교실, 연구실, 학습자 쉼터, 작업·목공공간, 도서관, 영상제작실 등이 조성되고 실외에는 우리나라 고유 자생종을 활용한 미세먼지저감 완충숲, 탄소저감숲, 기후변화 관찰숲, 온실, 양묘장과 야외교실, 생태연못, 텃밭 등 환경교육 체험을 위한 다채로운 공간이 마련된다.

환경부와 협약 참여 기관은 앞으로 재정투자심사 등 절차를 거쳐 2022년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2년간 시설 공사를 거쳐 2024년 하반기에 환경교육체험관을 완공ㆍ개관할 예정이다.

환경교육체험관은 관내 학교의 생태전환교육과 시민의 환경교육시설로 활용될 예정이다.

서울특별시교육청은 이번 환경교육체험관 사업을 ‘에코스쿨(생태전환교육파크, 가칭)’ 조성사업으로 명명하고, 체험관 개관 시 유아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생태전환학교—숲속학교, 탄소중립학교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생태환경공간 등 다양한 학습실과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활용한 체험 교육을 실시하며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등 다양한 환경교육 과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특별시는 환경교육체험관 조성 사업을 통해 서울시민의 환경학습 기회를 확대하고 다양한 환경교육 서비스를 제공해 시민들이 환경문제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