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 수급 안정 위해 탈원전·탈석탄 고집할 일 아니다
전력 수급 안정 위해 탈원전·탈석탄 고집할 일 아니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07.23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폭염이 지속되고 코로나 19 확산으로 이동이나 모임 등이 제약을 받으면서 전력 수급 불안 우려가 더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책 당국이 대규모 정전 사태인 블랙 아웃을 피하기 위해 순환 정전을 검토중이라고 지적하고 있지만 정부는 사실 무근이며 순환 정전을 시행할 이유도 없다고 안심시키고 있다.

그 한편에서는 계획 예방 정비나 터빈 주변 설비 화재 등으로 정지됐던 원전 3기의 순차적 재가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신규 가동 설비는 물론이고 노후 석탄 발전까지 총 동원해 전력 생산에 나서고 있다는 소식도 들리고 있다.

현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의 핵심은 탈원전과 탈석탄인데 전력 수급 위기 상황에서 의지할 곳은 현실적으로 원전과 석탄 뿐이다.

전기차 확대 보급 등의 영향으로 에너지소비의 전력화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에서 더욱 그렇다.

최근 전력산업연구회 주최로 열린 ‘신규 석탄발전 퇴출, 과연 정당한가’라는 주제의 세미나에서는 ▲ 탈석탄 기조에 따른 신규 석탄 발전 좌초 자산화의 문제점 ▲ 안정적 전력 공급을 위한 신규 석탄발전 가동 필요성 등이 제기됐다.

국민의 힘에서는 ‘文정부 탈원전 정책에 따른 경제 피해 및 환경 파괴 대책 특별위원회’를 발족하고 무리한 정책 추진에 기인한 경제적 피해와 환경 파괴 문제 등을 파헤치겠다고 벼르고 있다.

국민 선택을 받아 출범한 정권이 일관되게 탈원전, 탈석탄을 지향해왔지만 그간의 정책 실험에서 문제가 발견됐다면 인정하고 방향을 바꾸는 것은 부끄러운 일은 아니다.

언젠가 결과가 이야기해주겠지만 ‘자기 확신’만 고집하는 것이 더 부끄러운 일이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