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안전기술부사장 중심 ‘특별 안전 TF’ 가동
동서발전, 안전기술부사장 중심 ‘특별 안전 TF’ 가동
  • 지앤이타임즈
  • 승인 2021.04.0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착수회의에서 1차 과제 23건 추진방안 논의
동서발전 이승현 안전기술부사장과 처・실장이 '특별 안전 TF' 착수회의에 참석했다.
동서발전 이승현 안전기술부사장과 처・실장이 '특별 안전 TF' 착수회의에 참석했다.

[지앤이타임즈] 중대재해처벌법 등 강화된 안전경영 환경에 대응해 한국동서발전이 ‘특별 안전 TF’을 운영한다.

동서발전 '특별 안전 TF'는 안전기술부사장(CRO)를 중심으로 안전보건, 안전활동(3개 분야), 지원 등 5개 분과로 구성됐으며 본사 처‧실장이 분과장으로 참여한다.

TF는 안전과 관련된 모든 활동을 원점에서 재점검하고 개선과제를 도출해 추진할 방침이다.

지난 6일에 열린 착수회의에서는 TF 분과별 워킹그룹에서 도출한 1차 과제 23건의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됐다. 

1차 과제에는 ▲건설공사 단계별 안전보건관리 방안 ▲불안전 상태・행동 유발 근본원인 제거 ▲건설현장 첨단 안전시스템 구축 ▲수상태양광 안전최우선 설계 ▲도급사업 적격업체 선정기준 수립 등이 포함됐다.

동서발전은 오는 9월까지 월별·분기별로 점검회의를 개최해 과제 추진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이승현 안전기술부사장은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협력사를 포함한 모든 구성원들이 안전의식과 공감대를 바탕으로 현장 안전을 실천하는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며 “TF 활동을 통해 일선부서를 중심으로 안전에 관한 역할과 책임을 재정립하고 안전기준에 따라 업무가 수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현장과 소통하는 안전최우선 경영을 실천해 발전사 유일 4년 연속 사고사망자 제로, 3년 연속 발주공사 재해율 최저 수준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