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 LNG 발전 분위기 확산 조짐, 커지는 업계 한숨
反 LNG 발전 분위기 확산 조짐, 커지는 업계 한숨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1.03.31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2019년 대전시 이어 산단 LNG 반대 공식화
업계, 정부 및 공공기관서 LNG 친환경성 적극 알려야
‘반대를 위한 반대’ 결국 보상협의가 관건 목소리도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1만8000건에 육박하는 전자민원과 1만명이 서명한 탄원서, 3000여명이 서명한 진정서.

대구 국가산업단지내 ‘LNG 발전소’ 건설에 반대한 시민들의 목소리는 예상보다 컸다.

결국 대구시가 최근 LNG 발전소 건설 반대 입장을 공식화하면서 건설사업이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남동발전은 지난 2017년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 따라 2022년 대구 국가산업단지에 LNG 발전소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산업단지 내 LNG 발전소 건설계획이 무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9년 서부발전의 대전 평촌산업단지 LNG 발전소 계획 역시 지역주민들의 반발로 계획이 무산된 바 있다. 반대 주민들은 LNG 발전소가 들어설 경우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이 증가한다고 주장한다. 

LNG 발전은 재생에너지 시대로의 전환과정에서 브릿지(bridge) 연료로서 각광 받을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몇 년새 주민반대로 민원이 확산되며 산업단지 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의 LNG 발전소 건설계획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LNG 발전업계 관계자는 “LNG 발전소는 석탄발전소와 비교해 친환경 발전원으로서 그동안 민원 발생이 적은 편이었으나 최근 들어 LNG에 대한 인식이 안좋아지며 건설계획에 난항을 겪는 사업자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천연가스업계를 중심으로 LNG 연료에 대한 친환경 캠페인이 활발히 추진되기도 했으나 최근에는 다소 동력을 상실한 분위기”라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反 LNG 분위기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정부나 공공기관에서 더욱 활발한 해명이나 홍보 활동을 펼쳐주길 기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일부 야당 의원들이 LNG를 온실가스 배출 주범으로 규정하는 자료를 배포하며 LNG 반대 민원에 더욱 힘을 싣고 있다”며 “민간 사업자가 해명하는 것보다는 환경부나 산업부, 관련 공공기관에서 LNG 친환경성을 알리는 작업을 해야 설득력이 있지 않겠냐”고 전했다.

연일 계속되는 LNG 발전 반대민원 현상을 두고 ‘결국 반대를 위한 반대 아니냐’는 푸념도 나왔다.

몇해전 LNG 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준공한 모 발전사 민원 담당자는 “청정에너지로 불리는 태양광이나 풍력발전 건설에도 민원은 있기 마련”이라며 “LNG의 친환경성을 알리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결국 주민들과의 보상 협의 과정이었다”고 씁쓸해 했다.

한편 에너지전환포럼 및 환경부에 따르면 석탄발전 61기와 LNG발전 59기의 2018년 전력생산량과 실측 배출량을 분석한 결과 LNG발전은 먼지와 황산화물을 배출하지 않으며 석탄발전대비 대기환경 오염물질 배출량도 1/3.2, 초미세먼지 배출량은 1/9 수준으로 오히려 기존 분석 수치보다 더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LNG는 수소나 신재생에너지 확대 과정에서 브릿지 역할을 하며 세계적으로 사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2005년 대비 2019년 가스화력 발전량이 70% 증가했다. 반면 석탄의 비중은 50%에서 30%로 감소했다. 미국에서 2010년 이후 달성한 이산화탄소 배출 감축의 약 18%는 석탄→가스 전환에서 기인했다. 

또한 산업은행 ‘글로벌 대세 에너지 LNG’ 보고서에 따르면 2040년을 전후해 천연가스는 석탄을 제치고 제2 에너지원으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2040년 세계 1차 에너지 수요 중 천연가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24.8~26.2%로 20.9~24.4%의 석탄을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 자료=에너지전환포럼 및 환경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