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LPG + 전기’ 하이브리드 스테이션 2025년 630곳
‘주유·LPG + 전기’ 하이브리드 스테이션 2025년 630곳
  • 김예나 기자
  • 승인 2021.02.2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친환경차 기본계획 확정, 2030년 車 온실가스 24% 감축

화물차 전 차급에서 전기·수소 사용, 30톤급 화물차까지 활용

내연기관 동등 ‘차량가격+연료비’, 전기차 2025년, 수소차 2030년

[지앤이타임즈]‘내연기관차 수출 강국’인 우리나라가 5년 후에는 ‘친환경차 수출 강국’으로 변신한다.

전기와 수소를 사용하는 화물차 모든 차급이 출시되고 일상에 본격 투입된다.

주유소, LPG 충전소와 전기차 충전기가 병설된 하이브리드 스테이션은 2025년 전국 630곳까지 확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확정했다.

기본계획은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매 5년 단위로 수립되는데 4차 계획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적용된다.

특히 이번 계획에는 2025년까지의 친환경차 개발 및 보급 전략을 법정 계획으로 확정해 범 정부적인 이행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2025년 친환경차 중심 사회 구축

4차 기본계획은 ‘2021년 친환경차 대중화 원년’과 ‘2025년 친환경차 중심 사회·산업생태계 구축’으로 설정됐다.

이를 완성하기 위한 3대 추진 전략으로 ▲ 친환경차 확산을 가속화하는 사회시스템 구축 ▲ 기술혁신을 통해 탄소중립시대 개척 ▲ 탄소중립 산업생태계로 전환 가속화를 수립했다.

먼저 친환경차 확산을 통해 2030년까지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실현한다.

또한 2025년 연간 신차 판매의 50%, 2030년에는 80% 이상을 친환경차로의 전환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은 올해부터 하이브리드를 포함한 친환경차 100% 의무 구매 제도를 적용받게 된다.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 수요자의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도 올해부터 도입된다.

택시·버스·트럭 등 영업용 차량에 친환경차량 구매 보조금을 우대하고 수소 연료 보조금 지원, 택시 부제 대상 제외 등의 인센티브를 확대한다.

내연기관차 수준의 경제성도 조기 확보한다.

차량가격과 연료비 경제성을 감안한 ‘TCO-Parity’ 달성 시점을 전기차는 2025년, 수소차는 2030년으로 설정한다.

이를 위해 전기, 수소차 전용 플랫폼을 구축하고 부품 소재 국산화 등을 실현해 차량 가격을 대상 1천만원 이상 인하한다.

전기차 초기 구매 가격을 절반으로 인하하기 위한 수단으로 올해부터 택시와 버스를 대상으로 배터리 리스 사업을 확대한다.

내년 부터는 수소 버스 대상 연료 전지 리스 사업도 시작한다.

이 경우 배터리와 연료 전기 리스를 통해 전기 택시 초기 구매 비용은 대당 2,890만원에서 절반인 1,240만원, 수소버스는 1억4천만원에서 7천만원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산업부는 전망했다.

한편 올해 만료되는 친환경차 개별소비세와 취득세 등의 세제 혜택의 연장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 수소광역버스 2022년 주행

친환경차를 수출 산업으로 육성하는 로드맵도 추진된다.

지난 해 우리나라의 친환경차 연간 수출 대수는 28만대, 전체 자동차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4.6%로 집계됐다.

하지만 4차 기본 계획이 마무리되는 2025년에는 83만대로 3배 늘고 비중은 34.6%로 2.4배 증가된다.

전기·수소 화물차는 모든 차급이 출시된다.

현재는 1톤 전기화물차만 보급중인데 2025년에는 3.5톤 화물차까지 전기 연료를 사용하게 된다.

적재용량이 큰 화물차는 수소연료를 사용하게 되는데 10톤과 23톤 규모 수소화물차와 수소 살수차, 수소 청소차가 보급된다.

도시가 장거리 이용이 가능한 수소광역버스는 2022년, 도심을 주행하는 수소트램이 2023년 출시된다.

친환경 수소 사용도 확대된다.

물에서 추출한 ‘그린수소’와 온실가스로 생산한 ‘그린메탄’으로 탄소 중립 시대에 맞는 청정 연료 시대를 개척하겠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수전해 수소충전소와 그린수소 메탄화 상용화를 2023년 완료하겠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 전기차, 휴대폰처럼 상시 생활 충전 가능

전기차는 휴대폰처럼 상시 생활 충전이 가능해 지고 1회 충전으로 전국 어디든지 이동이 가능한 시스템이 구축된다.

산업부에 따르면 완속충전기는 2020년 5만4천여기에서 2025년에는 50만기로, 급속충전기는 9800 여 기에서 1만7천여기로 늘어난다.

특히 급속충전기는 민관 협력을 통해 차량의 주요 이동 경로 선상과 고속도로 등에 집중 구축한다.

접근성이 우수한 주유소와 LPG충전소에 전기차 충전기를 복합설치하는 ‘하이브리드 스테이션’은 2025년까지 630곳 이상 확대된다.

이중 주유소 기준 하이브리드 스테이션이 대부분인 609곳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위해 민간 충전사업자에게 급속충전기 설치비용의 50%이내에서 보조금을 교부하겠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전기차 주행거리는 2025년에는 600km까지 늘어 강원도 고성에서 전남 해남까지 왕복이 가능해질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하고 있다.

수소차 충전소는 현재의 70곳이 2025년에는 450곳까지 확충돼 ‘전국 어디서든 30분 이내에 충전소 접근이 가능’해진다.

수소차 내구성은 현재 16만km에서 2023년에는 30만km까지 늘어 내구성이 개선되고 판매 가격도 5천만원대까지 떨어진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계획을 통해 친환경차가 수송 분야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적인 수단이며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며 범 부처 협력을 통해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