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신속한 구축 위해 사전컨설팅제 도입
수소충전소 신속한 구축 위해 사전컨설팅제 도입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2.10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수소인프라 검사·점검 혁신으로 수소 안전관리 속도

수소안전 총괄 전담기구로서 선제적인 수소경제 안전성 확보

검사 신뢰성 확보 위해 수소충전소 검사 수소안전기술원 일원화

부지적정성 검토단계서 완성검사까지 발생 가능한 중대결함 사전 발굴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수소충전소 등 3대 수소시설 보급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수소인프라 검사·점검 혁신방안’을 수립해 시행한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직원이 수소충전소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지앤이타임즈] 수소충전소의 인프라 확대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수소충전소의 신속한 구축 지원을 위해 사전컨설팅제도가 도입된다.

또 설비 운영 초기 가동과 안전관리 활동이 신속히 안정화될 수 있도록 상설점검도 실시한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는 수소생산기지, 수소충전소 등 수소 인프라에 대한 속도감 있는 검사와 점검을 지원하기 위해 ‘수소인프라 검사·점검 혁신방안’을 수립해 시행한다.

이러한 조치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따라 수소인프라 구축이 대폭 확대되고 수소 인프라 보급 지연으로 인한 국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수소인프라 검사·점검 혁신방안은 ▲3대 핵심 수소시설(수소충전소, 수소생산기지, 수소연료전지시설)의 검사신뢰성 확보 ▲상설안전점검 및 안전관리 지원체계 구축 ▲사업자 자율안전관리 체계 확립 ▲검사 인력풀 확대 및 검사역량 강화를 주요 전략으로 추진한다.

◇ 3대 핵심 수소시설 검사신뢰성 확보

먼저 수소충전소, 수소생산기지, 수소연료전지시설 등 3대 핵심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검사 신뢰성 확보를 위해 수소충전소 검사를 수소안전기술원으로 일원화한다. 

이에 따라 수소안전기술원이 기술검토, 완성검사, 안전관리규정 심사와 확인평가를 전적으로 맡게 된다. 

지역본부와 지사에서 주관하고 수소안전기술원에서 지원해왔던 기존의 방식보다 한층 효율적이고 빠른 업무 수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수소충전소의 신속한 구축 지원을 위해 사전컨설팅제도를 도입해 부지적정성 검토단계부터 완성검사까지 발생할 수 있는 중대결함을 현장확인을 통해 사전 발굴해 해결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기술검토와 완성검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검사오류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공사 내 기술검토·완성검사 판정위원회를 신설한다. 

판정위원회에서는 지역주민 민원사항이나 정부·지자체 요구사항, 기준 적용이 모호한 사항 등 주요 이슈사항을 논의하고 해결한다.

향후에는 수소충전소의 안전성 확보 방안으로 올해 중으로 관련 제도를 개정해 안전성평가 제도와 정밀안전진단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 상설안전점검 및 안전관리 지원체계 구축

아울러 수소충전소 등 3대 핵심 수소시설의 운영 초기 가동과 안전관리 활동이 신속히 안정화될 수 있도록 상설점검을 실시한다.

사업자의 안전 역량을 지원해 수소충전소 완공 후 누출, 고장 등으로 인한 운영중단을 사전에 방지해 수소차 이용자가 충전을 못하는 불편함과 안전에 대한 국민 우려를 해소한다.

상설점검 결과 얻어지는 누설, 고장 등 점검데이터는 발생 설비마다의 특성을 고려해 그 원인을 조사하고 향후 설계 오류, 시공 불량, 유지보수 문제점 등을 개선에 활용하기 위해 점검방식을 통일한다.

이렇게 모아진 데이터는 통계관리시스템을 갖춰 시공사, 운영사와 공유하고 이에 대한 안전관리 방향을 제시해 나갈 계획이다.  

◇ 사업자 자율안전관리 체계 확립

수소충전소 시공사나 운영사 안전관리 지원으로 사업자 자율 안전관리체계도 강화한다.

공사는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전체 수소충전소를 대상으로 고성능 점검장비 4종 각 180점을 무상으로 임대 지원하고 점검장비 활용능력 배양을 위한 순회교육도 실시한다.

또한 수소충전소 사업자 자체 안전관리 지원을 위해 2021년 중 시공·유지관리 매뉴얼을 제작하고 수소시설 관련 최신기술 공유를 위한 공사와 유관기관 간 기술공유협의체를 구성해 사업자 자율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 검사 인력풀 확대 및 검사역량 강화

수소시설 안전관리 전문인력 양성 방안으로 수소관련 직무교육 과정을 개발하고 내·외부 전문가를 활용한 기술 심화교육 기회를 마련한다.

지역 담당 검사원 위주의 전문검사 인력풀을 구성해 본사와 지사 간 기술교육 확대를 비롯해 전문인력 신규 채용 등을 통해 수소 전문인력을 지속적으로 확충해나갈 계획이다.

가스안전공사 임해종 사장은 “수소인프라의 확대가 급속하게 추진되는 만큼 안전관리 전담기관의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라며 “공사는 수소인프라 검사·점검 혁신방안을 시행해 안전하고 신속한 수소 인프라 확대 기반을 구축하고 국민이 안전하게 수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