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주유소 허물고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오픈
현대車, 주유소 허물고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오픈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1.01.2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대중화 위한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문 열어

국내 최고 사양 350kW급 하이차저 충전설비 8기 설치

800V 대용량 배터리 전기차도 18분 이내 80%까지 충전가능
현대자동차는 서울 강동구 SK길동셀프주유소를 허물고 초고속 전기차 충전설비를 갖춘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을 구축하고  21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현대자동차의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전경

[지앤이타임즈] 현대자동차가 내연기관 차량의 대표적 상징물인 주유소를 허물고 그 자리에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을 오픈했다.

현대자동차는 21일 국내 최고 수준의 350kW급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를 갖춘 '현대 EV스테이션 강동’을 구축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은 현대자동차가 SK네트웍스와 지난 2017년 체결한 업무 협약을 바탕으로 주유소가 전기차 충전소로 변신한 첫 사례다.

현대자동차는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오픈을 계기로 전기차 대중화를 위한 ‘클린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연면적 4,066㎡ 규모의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에는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Hi-Charger)’ 총 8기가 설치돼 있어 면적과 설비 면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하이차저는 출력량 기준 국내 최고 수준의 350kw급 고출력·고효율 충전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800V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를 하이차저로 충전할 경우 18분 이내에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특히 하이차저는 연결선에 부분 자동화 방식이 적용돼 고객들이 연결선의 무게를 거의 느끼지 않고 손쉽게 충전구를 연결할 수 있으며 듀얼 타입 충전구로 전기차 2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다만 전기차 2대를 동시에 충전 할 경우에는 각각 175kW 출력을 지원하게 된다.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5’를 비롯해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할 전기차 전용모델에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800V급 충전시스템을 탑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이 전기차 시대 선도를 위한 현대자동차의 미래 전략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현대자동차 고객들은 하이차저 어플리케이션 가입 후 차량 인증을 완료하면 충전 예약과 결제는 물론 충전 대기 중 전자책(e-Book)이나 차량 청소용품을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충전 요금 23% 할인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는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타사 전기차 이용 고객에게도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을 개방하고 충전소를 연중무휴 24시간 운영해 전기차 운전자들의 충전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을 위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다채로운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에는 전기차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시승 체험을 지원하는 전문 인스트럭터가 상주해 고객이 원하는 차종(넥쏘ㆍ코나 일렉트릭)과 코스를 선택해 시승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고객이 충전에 대한 걱정 없이 전기차를 쉽고 편리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을 구축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차를 개발하고 보급하는 데 앞장서는 한편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올해 고속도로 휴게소 12곳과 전국 주요 도심 8곳에 총 120기의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