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예산 수소충전소 21곳 중 17곳 고장…66건 중 올해만 42건
환경부 예산 수소충전소 21곳 중 17곳 고장…66건 중 올해만 42건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11.1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예산정책처, 수소충전소 잦은 고장에 운전자 편의성 저하

그린뉴딜 달성 위해 양적 증가보다 수소충전소 안전성 확보돼야

평가‧인증제도 및 안전모니터링시스템 조속히 구축 필요
자료: 국회예산정책처
자료: 국회예산정책처

[지앤이타임즈] 정부가 그린뉴딜 사업을 통해 수소충적소의 양적 확대를 추진하고 있지만 이에 더해 수소충전소의 고장 예방이나 유지보수 등 수소충전소의 안정적인 운영이 더 중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수소충전소 구축 지원과 더불어 이미 구축된 충전소의 유지보수나 운영관리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필요가 있다는 것.

올해 9월말 현재 설치·운영 중인 국내 수소충전소는 총 50기로 2019년 이후 20기가 신규 구축됐다. 

또한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및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2022년까지 누적 수소충전소 310기, 2025년까지 450기, 2030년까지 총 660기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국회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수소연료전지차 보급사업은 수소연료전지자동차의 보급 활성화를 위한 구매 보조금과 충전인프라 설치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내년도 예산안은 4,400억 8,300만원이 편성됐다.

올해 제4회 추가경정예산 3,176억 5,800만원 대비 38.5%인 1,224억 2,500만원이 증액됐다. 

이가운데 수소충전소 설치 예산은 일반충전소 25개소와 수소버스 등 상업용 수소차의 보급 확대를 위한 특수충전소 21개소 구축을 목표로 744억 7,000만원을 편성했다.

그러나 예산정책처는 수소차 보급 목표를 충분히 달성하기 위해서는 수소충전소의 양적 구축뿐만 아니라 고장 예방이나 유지보수 등 수소충전소의 안정적인 운영 또한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수소충전소의 잦은 고장으로 인해 수소차 이용자의 편의성이 저하되면서 수소차 실제 보급물량이 당초 계획물량에 미치지 못해 다음연도로 이월되는 물량이 연례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는 것.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2020년 8월말 기준 환경부 예산으로 설치된 26기의 수소충전소 중 17기에서 압축기 작동 불량이나 누유, 냉동기 누유 및 고장 등 총 66건의 설비고장이 발생했다.

연도별로는 2017년 이전 5건에서 2018년 6건, 2019년 13건, 2020년 42건 등 수소충전소 구축 증가에 따라 설비 고장 건수 또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남 창원(덕동), 광주 임암(남구), 충북 충주(연수), 세종 정부청사(하이넷), 강원 삼척(원더풀) 등 비교적 최근에 설치된 수소충전소에서도 잦은 고장이 발생해 멈춰섰다.

수소충전소가 고장 수리를 위해 영업을 중단하는 경우 수소차가 인접 충전소로 집중되면서 인접 충전소 또한 수소가스 부족에 따른 충전량 제한과 대기시간 증가, 과부하로 인한 고장 등 부정적인 영향을 받게 된다. 

서울 지역 충전소가 원활하게 운영되지 못하면서 인접한 안성 수소충전소로 충전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안성충전소 역시 설비 고장과 수리 등을 위해 영업중단과 재개를 반복하고 있는 것과 같은 사례이다.

이에 따라 예산정책처는 수소충전소 구축 지원과 더불어 이미 구축된 충전소의 유지보수 및 운영관리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과 함께 수소충전소의 안전성 확보에 필요한 평가·인증제도와 안전관리 모니터링 시스템을 조속히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