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자율주행‧친환경차 육성 '미래차과' 신설
산업부, 자율주행‧친환경차 육성 '미래차과' 신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11.0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시장 경쟁 가열 속 적극적 정책추진 필요

정부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 이행 지원

미래차 중심 사회·산업 생태계 구축 목표

[지앤이타임즈] 정부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세계적인 자동차산업 환경 변화에 신속한 대응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자율주행차와 친환경차 전담부서로서 ‘미래자동차산업과’를 신설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미래차 시장 초기 선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미래차 관련 업무는 산업부 자동차항공과에서 수행해왔다.

그러나 세계시장 경쟁이 가열됨에 따라 보다 적극적인 정책 추진을 위한 전담 조직으로서 미래차과를 신설하게 됐다.

미래차과는 지난달 30일 발표된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 등 정부의 미래차 육성 정책의 발빠른 이행에 역점을 두고 업무를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세계 주요 국가의 미래차 전환은 빠르게 진행 중에 있다.

GM은 자율차 스타트업을 인수했고 폭스바겐은 오는 2023년 전기차 20종을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도요타는 2030년까지 전기차 550만대를 생산할 계획이며 소프트뱅크와 자율차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또한 자율주행 분야에서는 주행 제어와 주행 중 변수를 시스템이 감지 가능해 특정 상황에서만 운전자의 개입 필요한 레벨3 이상 자율주행차가 2030년이면 세계 신차의 50%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는 2022년 전기·수소차 판매비중 10%와 자율주행 레벨3 출시를 통해 미래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잡고 2025년까지 미래차 중심 사회·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범부처적 노력을 경주한다는 계획이다.

미래차과의 주요 업무는 미래차 ▲기술개발·사업화 ▲보급 활성화 ▲산업 인프라 조성 ▲연관산업 융·복합 ▲글로벌 규제대응 등이다.

산업부는 시장 선점을 위해 신속한 정책 대응이 필요한 만큼 미래차과 과장은 해당 분야 전문성과 혁신성을 갖춘 민간 경력자로 채용할 예정이다.

오는 17일까지 채용공고를 내고 12월 중 심사를 거쳐 내년 1월 중으로 임용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래차 산업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뉴딜의 핵심”이라며 “미래차과 신설로 미래차 산업 육성에 보다 힘이 실리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