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에게 주유소(注油所)는 ‘에너지플러스 허브’
GS칼텍스에게 주유소(注油所)는 ‘에너지플러스 허브’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10.3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모빌리티 에너지 공급 더해 상업용 부동산 개발도 접목

서울역 인근 역전주유소, 13층 상업용 복합시설로 재개발

물류, F&B 등 접목된 새로운 형태 에너지 충전 공간 변화 시도
GS칼텍스 '에너지플러스 서울로' 착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GS칼텍스 소매영업본부장 장인영 부사장, 한미석유 박신광 회장, GS칼텍스 대표이사 허세홍 사장, SJ오일 김정훈 회장, GS리테일 개발사업부문장 장준수 상무.
GS칼텍스 '에너지플러스 서울로' 착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GS칼텍스 소매영업본부장 장인영 부사장, 한미석유 박신광 회장, GS칼텍스 대표이사 허세홍 사장, SJ오일 김정훈 회장, GS리테일 개발사업부문장 장준수 상무.

[지앤이타임즈]GS칼텍스(대표 허세홍)가 ‘주유소(gas station, 注油所)’를 ‘에너지플러스 허브(energy plus hub)’로 재정의하겠다고 선언했다.

석유를 공급하는 공간에서 탈피해 전기, 수소 등 그린모빌리티 에너지 공급원은 물론이고 마이크로 모빌리티와 물류, F&B 등이 접목된 새로운 형태의 에너지 충전 공간으로 변화시키겠다는 것이다.

특히 그 과정에는 주유소를 상업용 부동산으로 개발해 도심 속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계획도 포함돼 주목을 받고 있다.

GS칼텍스는 30일, 서울역 인근에 위치한 역전주유소 부지에 13층 규모의 상업용 복합시설인 ‘에너지플러스(energy plus) 서울로’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착공식이 열리는 GS칼텍스 역전주유소는 1970년부터 반세기 가까이 서울역 주변의 변화를 함께 겪어온 역사적인 사업장이다.

GS칼텍스는 ‘에너지플러스 서울로’에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에너지플러스 허브’와 공유 오피스, 근린생활시설 등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도보 고객의 접근이 용이한 2~4층을 서울로와 인근 공원의 녹지를 이어받는다는 개념의 ‘도시거실(Urban livingroom)’로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이 녹지가 다시 13층으로 이어져 루프탑에는 ‘하늘정원(Sky garden)’이 조성되며 F&B와 다양한 리테일(Retail) 매장도 준비해 고객들에게 쉼과 편의를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차량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기능뿐만 아니라 지역과 함께 호흡하며 라이프스타일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생 플랫폼으로 주유소를 재정의하고 뛰어난 입지와 상권에 자리한 도심형 주유소를 복합시설로 개발해 석유제품 판매는 물론 부동산으로서의 상업적 가치도 극대화하겠다’고 이번 사업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미래 모빌리티 환경이 급변하고 있어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해야”한다며, “GS칼텍스의 오프라인 네트워크(Off-line network)에서 고객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S칼텍스는 지난 5월 ‘H강동수소충전소lGS칼텍스’를 오픈하면서 수도권 최초로 휘발유∙경유 주유와 LPG∙전기∙수소 충전 등 모든 연료 공급이 가능한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을 선보이는 등 모빌리티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중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