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도입
에너지공단,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도입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9.27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다소비사업장 대상…목표 달성 시 인센티브 제공

규제위주 정책서 기업 자율적 에너지절감 문화 정착 계기될 것
‘2020년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협약식’에서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오른쪽)과 LG이노텍 박영수 안전환경담당(왼쪽)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2020년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협약식’에서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오른쪽)과 LG이노텍 박영수 안전환경담당(왼쪽)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에너지다소비사업장 간 협약을 통해 사업장의 자발적 에너지효율 개선을 유도하고 목표 달성에 따른 인센티브를 지원하기 위한 ‘2020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시범사업이 추진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 25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2020년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시범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올해 처음 추진되는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시범사업’은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에너지다소비사업장을 중심으로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에너지원단위 개선목표를 협약하고 이행실적을 평가해 우수사업장을 인증하는 신규 제도이다. 

이날 행사에는 LG이노텍이 45개 사업장 대표로 참석해 양자협약을 체결했으며 산업체의 자발적인 에너지효율 향상과 에너지원단위 개선 등을 위해 노력하고 국가 에너지이용합리화와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에너지공단은 이 사업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의 어려움 속에서 기존의 규제 위주 정책에서 벗어나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문화를 정착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는 규제 중심의 에너지·온실가스 감축 정책에서 탈피해 산업체의 현실을 반영하는 자발적 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참여 기업들이 새로운 에너지·온실가스 패러다임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에너지챔피언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