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LPG1톤트럭 운전자에 코로나보험 무상 지원
SK가스, LPG1톤트럭 운전자에 코로나보험 무상 지원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9.24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전소 이용 14일 내 확진 시 일 최대 10만원, 10일까지 보상

소상공인 지원 위해 업계 최초 코로나보험 상품 제공

충전소 이용 고객 및 충전소 직원도 무상 지원
SK가스가 LPG1톤트럭 운전자와 충전소 이용고객들을 위해 코로나보험 무상가입 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SK가스 충전소에서 LPG1톤트럭이 충전하고 있는 모습.
SK가스가 LPG1톤트럭 운전자와 충전소 이용고객들을 위해 코로나보험 무상가입 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SK가스 충전소에서 LPG1톤트럭이 충전하고 있는 모습.

[지앤이타임즈] SK가스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과의 상생을 위해 업계 최초로 코로나 보험을 무상 지원한다.

또 SK가스 LPG충전소를 이용하는 고객과 충전소 직원들에게도 코로나 보험 가입혜택을 제공한다.

SK가스(대표이사 윤병석)는 오는 25일부터 LPG 1톤트럭 운전자와 충전소 이용 고객, 충전소 직원들을 위해 DB손해보험, 에스아이엠지(SIMG)를 통해 코로나19보험 상품을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업계 최초로 코로나보험을 소상공인과 곡객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LPG 1톤트럭 운전자 대상 코로나19보험은 SK가스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LPG 1톤트럭 운전자 지원프로그램 ‘봉고아빠 힘내세요’ 프로그램 참여자 중 ‘연료비 응원 프로그램’에 신청을 완료하면 자동으로 가입된다.

가입자들은 SK가스 충전소 이용 후 14일 이내에 코로나 19 확진 시 간염 경로와 관계없이 일 최대 10만원, 최대 10일까지 영업 손실 비용을 보험금으로 지급한다. 

또한 SK가스 LPG충전소를 이용하는 고객과 충전소 직원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이들을 위한 보험도 무상으로 제공한다. 

‘Eco Guard 충전소 보험’을 통해 SK가스 LPG멤버십인 ‘행복충전’에 가입한 승용차 고객과 충전소 직원들이 SK가스 LPG충전소내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일 최대10만원, 최대 10일까지 보험금을 지급한다. 

SK가스는 지난 7월 세스코와 협약을 통해 충전소 방역 체계 구축을 위한 ‘SK가스 에코가드(Eco Guard)’ 인증 제도를 실시한 바 있다. 

이번 ‘Eco Guard 충전소 보험’은 인증 제도의 추가 서비스 중 하나로 앞으로 더욱 많은 서비스를 추가해 고객들과 직원들이 안전하게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K가스 Eco Energy 사업본부 박찬일 본부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 당사 고객들과 상생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이번 보험을 기획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끊임없이 고객들과 소통하고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고민하고 실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두 보험 모두 보장 기간은 신청일로부터 ‘21년 9월 까지 이며 자세한 내용은 ‘봉고아빠 힘내세요! Eco LPG가 있잖아요’ 프로그램 홈페이지(www.봉고아빠힘내세요.com) 와 SK가스 LPG멤버십 ‘행복충전’ 홈페이지 (www.happylpg.com)에서 확인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