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IOT 기반 스마트 시험실 1단계 완료
석유관리원, IOT 기반 스마트 시험실 1단계 완료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8.13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총 4단계 걸쳐 스마트 시험실 구축 목표

전산‧자동화 통해 업무 신속‧효율‧투명성 제고 기대
한국석유관리원이 스마트 시험실 구현을 위한 1단계 사업인 시험 장비와 물품 관리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 가운데 한 시험원이 QR 스캐너로 시험장비를 스캔해 시스템에 등록하고 있다.
한국석유관리원이 스마트 시험실 구현을 위한 1단계 사업인 시험 장비와 물품 관리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 가운데 한 시험원이 QR 스캐너로 시험장비를 스캔해 시스템에 등록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이 오는 2023년까지 시험업무 효율성 및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시험실 구현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1단계 사업인 시험 장비와 물품 등을 관리하는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그동안 석유관리원은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관련 시험 및 연구 업무와 관련한 분석․재원관리․데이터관리 등 기능별 관리시스템이 분산되어있는데다 시험물품 등 재원을 수기로 관리하는 등 전반적인 관리시스템 정비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4단계 중장기 계획을 세우고 올해 초부터 ‘한국판 뉴딜정책에 따른 스마트 시험실 구현 사업’을 시작했다.

스마트 시험실 계획에 따르면 오는 2023년까지 1단계로 시험재원 이력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2단계로 데이터 관리 시스템 구축, 3단계로 환경 및 안전 관리 시스템 구축, 4단계로 교육 및 훈련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다는 계획을 세운바 있다.

1단계로 추진된 시험재원 이력관리 시스템 구축 사업은 지난 2월부터 6개월간 진행돼 QR코드 기반 데이터 정형화를 진행했으며 시험장비 및 시험재원 입출고 및 재고관리, 시험장비 및 계측기기 이력관리. 보안 인프라 등 스마트 시험실 구현을 위한 기반 구축에 중점을 두고 진행했다.

석유관리원은 이번 사업으로 시험장비 등의 교․보정 주기에 대한 실시간 알림 기능탑재 등 업무 신뢰성을 확보했다.

또 자동 시스템을 통한 업무 신속성 및 효율성 향상, 수작업으로 발생할 수 있는 휴먼 에러 최소화, 시험용품 자동 재고관리를 통한 투명성 확보 등을 기대하고 있다.

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은 “스마트 시험실 구현을 시작으로 전 사업 영역을 디지털화하는 등 한국판 뉴딜정책의 선도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