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분산에너지 중심’ 에너지 생태계 재구축
정부, ‘분산에너지 중심’ 에너지 생태계 재구축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7.31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산에너지 활성화 포럼, 연말 활성화 로드맵 수립
우대책 및 기존 계통과의 통합문제 해소 등 논의
▲ 산업부는 한국에너지공단과 31일 서울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분산에너지 활성화 포럼’을 개최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정부가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우대책을 마련하는 동시에 기존 계통과의 통합문제 해소 방안도 수립한다. 

산업부는 한국에너지공단과 31일 서울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분산에너지 활성화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분산에너지 중심의 새로운 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부제로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분야별 전문가 의견을 발표한 후, 관련 업계 등 관심 있는 참석자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였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중앙집중식 전력 생산·공급 방식의 사회적 갈등 및 리스크 관리의 취약성 등으로 분산에너지에 대한 요구가 점차 증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낮은 수도권지역의 전력자급률과 증가하는 분산에너지의 기존 시스템·인프라와 통합문제 해결을 위한 분산에너지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연말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분산에너지 우대책 마련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기존 계통과의 통합문제 해소 ▲지역별 에너지 자립 강화 및 에너지 신시장·신사업 창출을 중심으로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분산에너지 활성화뿐만 아니라 성공적인 그린뉴딜 정책을 위해서도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건국대 박종배 교수를 비롯한 분산에너지 관련 전문가들의 주제 발표(3개) 이후 패널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건국대 박종배 교수는 증가하는 분산에너지와 기존 시스템·인프라와의 통합을 위한 전력시장 및 계통운영 개선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전기연구원 이창호 박사는 그간 분산편익에 따른 보상이 필요하다는 공감대에도 불구하고 아직 미비한 분산편익 지원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가천대 손성용 교수는 에너지 신 사업으로서 분산에너지를 체계적으로 통합관리하고 계통안정의 의무를 부담하는 한국형 가상발전소(VPP) 제도의 도입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서 발표 내용에 대한 관련 전문가 및 관계자가 패널로 참여해 심도 있는 패널 토론을 진행하고, 참석자 및 온라인을 통한 질의 응답 시간을 통해 참석자 의견을 수렴했다.

산업부는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앞으로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거쳐 연말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지난 2월 확정된 제5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에서 지역별 전력자급률 제고를 위해 수도권, 대도시 인근에 집단에너지 열병합발전소 설치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경기 김포(495MW) 및 충남 내포(495MW)에 신규 건설이 추진 중이다.

특히 분산형전원 보상 개선을 위해 열병합발전소의 분산편익(송전혼잡, 송전건설 회피 등)을 바탕으로 열병합발전소 생산 전력의 공정가격을 검토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요지 인근에 위치하고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열병합발전기에 대한 용량요금 차등 보상 확대 검토하고 소규모 발전소가 화석연료 저감·안정적 에너지공급 등 에너지전환에 기여하는 편익을 산정, 경제성 보완 제도 도입도 검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