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완도서 ‘찾아가는 진로체험’ 진행
석유관리원, 완도서 ‘찾아가는 진로체험’ 진행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7.30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학생 편의 고려 견학형→방문형 변형

가짜석유 판별 시험 체험활동 및 멘토링 진행

교내 토양오염‧실내 공기 질 분석 서비스 제공
한국석유관리원이 전남 완도군 소재 고금중학교를 찾아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 가운데 학생에게 가짜석유 판별을 위한 간이시험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한국석유관리원이 전남 완도군 소재 고금중학교를 찾아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 가운데 학생에게 가짜석유 판별을 위한 간이시험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학생들의 편의를 고려해 현장견학 방식으로 진행되던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방문 방식으로 변형한 ‘찾아가는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시행했다.

석유관리원은 지난 29일 전남 완도군 소재 고금중학교를 찾아가 석유 생성과 역사, 관리원 업무 소개 및 필요 역량에 대한 교육과 가짜석유판별 시험 체험활동, 1:1 면담 및 멘토링 등으로 구성된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또한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교내 운동장 토양오염과 실내 공기질에 대한 분석 서비스도 함께 진행했다.

하종한 석유관리원 석유기술연구소장은 “학생들이 견학 장소로 이동 중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될 수 있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교육 필수 인력으로만 구성하여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를 추진하게 됐다”며 “어려운 여건이지만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부터 시행된 석유관리원의 진로체험 프로그램은 전국 중․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연간 약 20회가 운영되고 있으며 내용 구성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 2018년도에는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