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양강댐 활용한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 조성
소양강댐 활용한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 조성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06.3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하천수도 에너지로 활용*시범 공급 사업 착수

수열에너지 활성화 위해 하천수 사용료 등 감면도 추진

[지앤이타임즈]

강원도 춘천의 소양강댐을 활용해 수열에너지를 생산하는 융복합클러스터가 조성된다.

하천수를 에너지로 활용해 시범 공급하는 사업도 연내 착수된다.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 일환으로 수열에너지가 주목받고 있는 것.

환경부는 30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친환경 수열에너지 활성화 방안’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수열에너지는 물이 여름에는 대기보다 차갑고 겨울에는 대기보다 따뜻한 물리적인 특성을 이용해 냉난방에 활용하는 친환경에너지로 알려져 있다.

수열에너지를 활용하면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건축물의 냉각탑도 필요 없게 된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지난해 10월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 촉진법(이하 신재생에너지법)’ 시행령을 개정해 하천수를 수열에너지에 포함시켜 수열에너지 확장성에 새로운 전환기를 맞게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간 수열에너지는 ‘신재생에너지법’에 따라 해수(海水)의 표층열을 변환시켜 얻어지는 경우에만 재생에너지로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환경부는 또 ‘친환경 수열에너지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맞춤형 제도개선과 시범사업 추진, 핵심 기술개발 등 중장기 실행 계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수열에너지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조기안착을 위한 시범사업을 벌인다.

환경부는 춘천 등지에서 수열에너지 시범사업을 벌여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아직은 생소한 하천수·댐용수·원수 등을 대상으로 하는 수열에너지 사업 효과를 검증하고 확산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2027년까지 소양강댐을 활용해 강원도 춘천에 공급규모가 16,500RT에 달하는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이 사업에는 국비 253억원을 비롯해 총 3027억원이 투입되는데 완공되면 국내 최대 규모인 롯데월드타워의 3000RT 보다 5배가 넘게 된다.

특히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를 앞으로 수열에너지·수상태양광·수력 등 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하는 탄소중립(NET-ZERO) 대한민국 대표 클러스터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환경부는 밝혔다.

하천수를 활용해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평강천 활용)‘, ’인천 종합환경연구단지(아라천 활용)‘, ’한강물환경연구소‘(북한강 활용) 등에 수열에너지를 시범 공급하는 사업도 올해부터 본격 착수한다.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광역원수를 활용해 ’한강홍수통제소‘,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 등 공공분야를 비롯해 ’삼성서울병원‘ 등 민간 대형건축물에도 2022년부터 수열에너지 공급을 확대한다.

◇ 수열 냉난방 시스템 기술개발도 지원

수열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하천수 사용료, 물이용부담금, 댐용수 사용료 등 각종 물과 관련된 요금 감면도 추진된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하천법과 수계법 등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하천수 및 댐 용수 사용요금은 생활·공업용수는 톤 당 52.7원, 물이용 부담금은 톤당 170원을 부담해야 한다.

하지만 수열에너지를 활용하는 경우 취수량 전체가 다시 하천이나 댐으로 회귀돼 수량 손실이 없고, 새로운 오염물질 유입이 없이 물의 온도만 활용할 수 있어 부담금이나 용수 사용료를 감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도로, 지하시설물과 같은 기존 기반시설 장애요인으로 수요처 발굴의 한계가 있는 개별 건축물에서 신규 신도시, 대규모 산업단지 등 도시계획 단계에서 지자체 등과 협의를 통해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또한 ‘에너지 효율등급 및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을 위한 재생에너지에 포함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업을 추진한다.

한편 환경부는 수열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열교환기·압축기 등 주요 선진 기술의 국산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산업통산자원부와 협업해 올해부터 국가 연구개발(R&D)에 나서 오는 2023년까지 수열 냉난방·재생열 하이브리드 시스템 기술개발 사업에 235억원을 투입한다.

차별화된 수열 전문 인력 양성과 함께 기업·학계·공공기관 등으로 구성된 ‘수열사업 지원단’을 구성해 정책·기술 자문, 기업교류 등 수열에너지 확산을 밀착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또한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순회 설명회를 열고 신축 공공건물에는 수열에너지 적용 가능 여부를 전수 조사하고 수열홍보관 조성 등을 통해 수열에너지의 잠재수요자의 접근성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환경부는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