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에너지, ‘신재생 기반 분산형 모델’이 성공 열쇠
집단에너지, ‘신재생 기반 분산형 모델’이 성공 열쇠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6.28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에너지연구회, 에너지 정책방향 토론회 개최
그린뉴딜 실현 위한 에너지산업 주요이슈 논의
▲ 지난 26일 열린 집단에너지연구회 '에너지 정책방향 토론회'에서 한난 황창화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집단에너지연구회(회장 박종배, 조형희)는 지난 26일 에너지 정책방향 토론회를 개최하고, 정부의 그린뉴딜 실현을 위한 에너지산업 주요이슈와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기조연사로 참여한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은 정부에서 추진하는 그린뉴딜이 한난의 기후변화에 대응 노력과 궤를 같이한다고 보았으며, 기존 화석연료 기반의 대형화된 에너지 사업모델을 탈피하고 신재생에너지원 기반 분산형 모델이 지역사회와 공감하는 정책실현의 성공적 열쇠임을 강조했다.

이어 발제를 맡은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강승진 교수는 전력수급계획의 공급중심형, 대형화, 중앙집중형 사업모델의 과거 패러다임의 한계임을 지적하며, 전력산업 분야 역시 기존모델에서 수요관리와 분산에너지 활성화, 주민수용성 확보를 통해 지속가능성을 찾아야 함을 강조했다.

특히 수요지 원거리에 건설되는 대형 신재생발전소가 진정한 의미의 수요관리, 분산에너지 공급 관점에서 재검토가 이뤄져야 함을 제안했다.

자유토론에서 명지대 이명주 교수는 ‘오스트리아의 슈피텔라우 생활폐기물 발전소’를 언급하며 폐기물의 에너지 자원화뿐만 아니라 건축디자인을 통해 주민친화적 도시기반시설로 접근한 관점을 해법으로 언급하였다.

전기연구원 이창호 박사는 앞으로의 전력수급계획은 에너지전환으로 변화된 시장에 맞춰 사업자가 판단할 수 있도록 신뢰성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계획으로 변모할 필요가 있음에 대한 견지를 함께했다.

한편 집단에너지연구회는 집단에너지 분야를 연구하는 50인의 학계 및 연구계 전문가 집단으로 2015년 12월에 발족하여 매 분기마다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고 집단에너지 현안을 공유 및 미래 발전 방향을 논의한다. 코로나에 대응해 이번 토론회는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개최됐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난 황창화 사장은 “지금이 집단에너지사업의 새로운 성장 모델을 그려낼 중요한 시점으로, 이를 위해 산업-연구 협력과 지속적인 연구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앞으로도 국가 주요 인프라인 집단에너지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같이 고민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