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1, 정선에 8MW급 태양광 발전단지 준공
E1, 정선에 8MW급 태양광 발전단지 준공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6.2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사업 본격 진출…풍력 및 연료전지 발전사업 등 다각화

ESS 연계 전력계통 안정화 기여…연간 2,900가구 사용 전력 생산

LPG 저장기지 및 충전소 부지 활용 태양광 발전 사업 확대 예정
E1 정선 태양광 발전단지 준공식에서 유재철 정선군의회 의장(왼쪽), E1 구자용 회장(가운데), 최승준 정선군수(오른쪽)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E1 정선 태양광 발전단지 준공식에서 유재철 정선군의회 의장(왼쪽), E1 구자용 회장(가운데), 최승준 정선군수(오른쪽)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LPG 전문기업 E1(대표이사 회장 구자용)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본격적으로 참여한다.

영월 태양광발전단지 준공에 이어 풍력사업과 연료전지 발전사업에도 진출할 계획을 밝혔다.

E1은 강원도 정선군 가사리 일대에 8MW급 태양광 발전단지를 준공하고 신재생에너지 사업 분야로의 진출을 본격화 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8년 2월 충전소 부지를 활용한 90kW급 소규모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한 이후 신재생IPP(민자발전사업)팀을 신설한 E1은 발전 사업자로서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해왔다. 

이번 정선 태양광 발전 사업은 인허가 단계부터 사업 개발 전반에 걸쳐 E1이 직접 추진한 첫 MW급 신재생에너지 사업이라는데 의미가 있다.

정선 태양광 발전단지는 69,166㎡(약 2만900평) 면적의 부지에 8MW급 규모로 준공되었으며 2,9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월 평균 87만kWh, 연간 1,000만kWh)을 생산할 예정이다. 

특히 21.2MWh 규모의 ESS(에너지저장장치)를 연계 구축해 전력 계통 안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총 사업비는 287억 원으로 사업의 설계·조달·시공은 LS ELECTRIC에서 수행했으며 태양광 모듈(에스에너지), 인버터·수배전반(LS ELECTRIC), 배터리(삼성SDI) 등 주요 설비를 모두 고품질의 국산 기자재를 사용하는 등 국내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도 노력했다.

E1이 강원도 정선에 연간 2900가구가 사용가능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태양광 발전단지를 준공했다.
E1이 강원도 정선에 준공한 연간 2900가구가 사용가능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태양광 발전단지 모습.

생산된 전력 중 SMP(계통한계가격)는 전력거래소에 판매하고 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는 공동 사업자로 참여한 한국서부발전이 전량 매입할 예정이다.

E1은 올해 하반기에 LPG 저장기지 및 충전소 부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 사업을 확대하고 영월 풍력 발전 사업도 착공에 들어가는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영역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E1 구자용 회장은 준공식에서 “국내 LPG 대표 기업 E1이 지속 가능한 에너지 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뜻 깊은 자리”라며 “앞으로 태양광 뿐만 아니라 풍력 및 연료전지 발전 사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통해 E1이 추구하는 ‘친환경 에너지 공급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