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바이오연료 분석방법 표준화 나서
석유관리원, 바이오연료 분석방법 표준화 나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6.1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정밀분석기술 개발위한 업무협약 체결

연료유 분석방법 표준화 및 시험장비 표준관리 협력키로

정밀분석기술 공동개발로 국내 연료유 신뢰도 향상 기대

[지앤이타임즈] 석유나 바이오연료 등에 사용되는 연료유와 연소물질의 분석방법을 표준화해 국내에서 소비되는 연료유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협업이 진행된다.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하 KBSI)은 10일 ‘연료유 및 연소물질 정밀 분석기술 개발과 공동연구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석유나 바이오연료 등의 연료유와 연소물질 성분 분석법을 개발하고 분석방법 표준화와 시험장비 표준관리에 협력키로 했다.

또한 분석기술에 대한 교육과 공동 연구과제 발굴 및 전문가 기술교류 등을 협업키로 약속했다.

석유관리원에 따르면 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는 지난 2018년 석유대체연료인 ‘바이오중유의 연소물질 분석’을 함께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지난해 11월부터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에서 지원하는 ‘신재생 바이오연료 성능 및 연소물질 유해성 평가 플랫폼 구축 융합클러스터’에 공동으로 참여해 가짜 바이오연료 판별 시험법 개발과 바이오연료 유래 연소물질의 영향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바이오연료에서 석유 등 연료유 전반으로 분석대상을 넓히고 연료유와 연소물질의 분석방법을 표준화해 국내에서 생산‧사용되는 연료유에 대한 신뢰도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은 “분석과학 최고 연구기관인 KBSI와 협력해 연료유의 배출가스를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분석해 낼 수 있는 시험방법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시험분석 분야의 건전한 파트너로서 국민생활 향상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