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알뜰주유소 통해 사회적경제기업 지원나서
석유공사, 알뜰주유소 통해 사회적경제기업 지원나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20.04.22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울산 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코로나19로 어려운 사회적경제기업 판로지원에 나서

홈페이지에 사회적경제기업 쇼핑몰 ‘아울담다’ 홍보
한국석유공사 고규정 기획재무본부장(왼쪽)과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 문흥석 센터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고규정 기획재무본부장(왼쪽)과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 문흥석 센터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석유공사가 알뜰주유소 네트웍을 활용해 울산시 사회적경제기업 생산 제품의 홍보에 나선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22일 울산 본사에서 울산 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지역경제 지원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매출감소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 사회적경제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석유공사는 석유유통망인 울산지역 알뜰주유소와 연계한 판촉활동을 실시한다.

오는 27일부터 1개월 간 알뜰주유소를 활용해 울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이 만든 제품의 홍보 및 판촉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우선구매·홍보마케팅 등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지원과 지역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에 필요한 업무 협조에 나선다.

각 부서별 구매수요를 파악해 우수 사회적경제기업제품에 대한 직접구매도 추진키로 했다.

5월 중 오픈 예정인 울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 쇼핑몰인 ‘아울담다’ 홍보를 위해 공사 홈페이지 등에 배너광고를 지원한다.

공사에 따르면 울산에는 현재 약 5백 개의 사회적경제기업이 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감소한 울산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판로 활성화로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석유공사 고규정 기획재무본부장은 “두 기관의 협력을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울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들의 매출 증대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기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