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바나듐 흐름전지 ESS제어시스템 개발 착수
동서발전, 바나듐 흐름전지 ESS제어시스템 개발 착수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03.17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수명 강화한 ESS 제어시스템 개발 목표

[지앤이타임즈]친환경 발전소 핵심기술 개발에 투자를 계속하고 있는 한국동서발전이 중소기업과 에너지저장장치(ESS) 개선에 앞장선다.

동서발전와 ㈜에이치투는 화재 위험이 없는 차세대 ESS 상용화 개발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기존의 리튬 기반 ESS보다 안전성이 강화된 고효율 ESS 제어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태양광 발전에 최적화된 1㎿h 바나듐 레독스 흐름전지 제어시스템을 개발하고 동서발전은 개발된 제품의 국내·외 판로 개척 지원과 울산화력에서 실증을 추진한다.

바나듐 흐름전지는 물 성분의 수계 전해질을 사용해 화재 위험성이 전혀 없고 수명이 리튬전지 대비 2배인 차세대 배터리다.

최근 개정된 산업부 규정에 따라 흐름전지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RPS)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됐다.

연구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올 하반기 한전 송·배전망에 상업용 설비를 접속하는 첫 사례가 될 전망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재생에너지 연계 ESS 시장에 바나듐 흐름전지가 본격 진입하면 ESS 시장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세계 리튬이온 이차전지 ESS 설치를 주도한 것처럼 이번 프로젝트는 흐름전지 ESS 내수 시장을 활성화하는데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