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 폭발 사고 조사, 기계적 반복 곤란하다
ESS 폭발 사고 조사, 기계적 반복 곤란하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02.17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잇따르는 에너지저장장치 ESS의 폭발·화재 사고로 지난 해 6월 정부가 강도 높은 안전관리대책을 내놓았지만 이후 5건의 화재가 추가로 발생했다.

정부는 ESS 배터리 제조와 운영 과정의 근본적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고 ESS 제조 업계는 그렇지 않다며 정반대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ESS는 현 정부가 지향하는 에너지 전환을 위해  필수불가결한 시스템이다.

태양광이나 풍력 등의 자연에너지는 기후 조건에 따라 변화무쌍하고 밤과 낮 시간대의 에너지 공급 여건도 다르다.

자연이 허락하는 일조량이나 풍질이 좋은 시간대에 발전한 에너지를 저장해 일기가 좋지 않은 시점에 활용하는 것은 안정적인 자연에너지 수급의 기본이며 ESS 역할이 바로 그렇다.

ESS는 에너지 피크의 유연성을 확보하는데도 유용하다.

하지만 ESS 관련 폭발 및 화재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고 정부는 두 차례에 걸쳐 조사단을 꾸려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그런데 1, 2차 조사단이 지목한 ESS 화재 발생 배경이 다르고 일부 결과에 대해 ESS 제조업체들이 수긍하지 않고 있다는 점은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화재나 폭발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조사단을 꾸리는 것은 분명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사고 원인과 안전 대책을 발표하는 일이 기계적으로 반복되는 것은 곤란하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보다 철저하고 엄격하게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신중하게 재발 방지 대책을 찾을 수 있는 인내심과 지혜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