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가스계량기 실증 위해 1만5천대 보급
스마트 가스계량기 실증 위해 1만5천대 보급
  • 송승온 기자
  • 승인 2020.01.2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경기, 강원, 대구, 광주 시범 지역 선정

실증 착수한 제주도에도 1만5천대 추가 보급

[지앤이타임즈]서울과 경기, 강원, 대구, 광주 등 5곳에서 스마트 가스계량기 실증 시범 사업이 실시된다.

스마트 가스 계량기는 무선검침, 정밀계량, 가스누출 실시간 감지 서비스가 가능한가스 AMI(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를 의미한다.

가스 사용자의 사생활 보호와 검침원의 근무환경 개선, 가스누출에 대한 안전성 향상 등 도시가스 계량‧검침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도입되는데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말까지 시범 지역에 총 1만 5천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실증사업이 추진중인 제주도에는 지난 해 12월 제주시 노형동에 100대를 설치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제주시와 서귀포시에 총 1만 5천대의 스마트 가스계량기를 보급할 계획이다.

또한 실증사업이 진행되는 내년 까지 스마트 가스계량기 운영과정에서 나타나는 기술적‧제도적 보완사항을 파악․해결하고 소비자 만족도와 실시간 가스누출 감지 기능의 효과 등 스마트 가스계량기의 효용을 검증하겠다고 밝혀 순차적인 전국 확대 계획을 시사했다.

이번에 선정된 시범지역에는 최종 보급세대 확정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3월부터 스마트 가스계량기 보급이 본격 진행된다.

한편 이번 시범 지역 선정을 위해 산업부는 지난해 말 1인 여성‧고령자 가구와 검침원 근무환경 개선이 필요한 곳을 대상으로 스마트 가스계량기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토대로 광역자치단체에서 시범 지역 신청을 받았고 서울, 경기 등 총 11개 희망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증추진단과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통해 최종 보급 지역을 선정했다.

그 결과 서울 3500대, 경기 4500대, 강원 500대, 대구 4000대, 광주 2500대가 보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