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13개 협력기업과 美 전력 전시회 참가
동서발전, 13개 협력기업과 美 전력 전시회 참가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11.1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워젠 인터내셔널(Power-Gen International) 2019’ 참여
참가기업 국산화·현장실증 마친 우수 발전기자재 출품

[지앤이타임즈] 발전설비 기자재 제작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있는 한국동서발전이  협력중소기업 13개사와 함께 ‘파워젠 인터내셔널(Power-Gen International) 2019’에 참여한다.

19~21일동안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파워젠 인터내셔널(Power-Gen International) 2019’는 세계 최대 규모의 에너지·전력 전시회이다.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은 전시회에 직접 참가해 한국공동관 공동 참여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 관련 애로사항을 듣고 해외동반진출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모색할 계획이다.

참여 협력 기업들은 전시관에 신뢰성이 입증된 우수 발전기자재를 출품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에 협력 기업들이 출품한 제품들은 성능, 품질 면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품목들로 북중미 전력시장 진출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해외시장 개척단, 해외전시회 지원 등 기업 특성에 맞는 국가별 차별화된 판로개척 사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서발전은 중소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사무소를 개설하고 현지바이어와 다양한 상담 및 기업홍보를 위한 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국내외 전시회 참여와 각종 인증 및 벤더등록 사업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