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제안 ESS 안전 기술 국제 프로젝트 ‘시동’
우리나라 제안 ESS 안전 기술 국제 프로젝트 ‘시동’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11.18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표준화회의서 안전 강화 방안 신규 과제로 승인

ESS시스템 비상전원 적용 가이드라인도 국제 표준안에 반영

[지앤이타임즈]우리나라가 에너지저장장치 ESS의 안전 관련 조건을 강화하는 기술을 국제사회에 제안해 신규 프로젝트로 승인을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1일부터 15일까지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린 ‘전기에너지저장(ESS)시스템 국제표준화 회의’에 참석해 ESS시스템 표준 신규 제안 등의 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 회의에는 미국, 일본, 중국 등 20 여 개국 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했는데 우리측에서는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김미성 수석 등 10명이 참여했다.

표준원에 따르면 우리 대표단은 이번 회의에서 ESS시스템의 안전성 개선을 위해 국제 전문가들과 안전강화 방안, 시험·검증방법 등을 논의했다.

특히 ESS 안전에 영향을 주는 온도, 습도, 먼지 등에 대한 조건을 보다 강화하는 기술을 제안해 WG4(IEC TC120 WG4, 환경이슈작업반)에서 신규 프로젝트(New Project)로 승인받았다.

현재 작업중인 국제 표준안(Committee draft)에 우리나라의 ESS시스템 비상전원 적용 가이드라인 방안을 반영하는 등의 성과도 거뒀다.

이외에도 전기안전, 온도시험, 전자파시험 등의 시험방법이 포함된 ‘리튬이온배터리 ESS시스템에서의 안전요구사항’ 표준안을 발표하고 향후 국제표준안을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팀 구성을 제안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의 자국 내 추가 검토 의견으로 전체 회원국 의견수렴을 거쳐 신규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로 결정됐다.

이에 대해 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원장은 “이번 ESS 국제표준화회의에서 지난 6월 ‘ESS사고 조사결과 및 안전대책’의 후속조치로 우리 안전성 확보기술의 국제표준화 착수와 보다 안전한 ESS시스템을 위한 국제표준개발 프로젝트의 주도권을 확보하게 됐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고 미국, 독일, 이탈리아 등과 협력해 ESS시스템 안전성 강화 및 우리 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