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 서울서 열린다!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 서울서 열린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10.16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3일~25일까지, 세계 63개국 3,000여명 참여

글로벌 재생에너지 확대위한 정보교환 및 국제협력 일환

한국형 에너지전환, 수소경제 모델 전 세계에 전파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홈페이지 화면 캡쳐.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 홈페이지 화면 캡쳐.

[지앤이타임즈] 재생에너지 분야 국제 컨퍼런스인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가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2년 주기로 개최되는 세계재생에너지총회는 재생에너지전문 글로벌 NGO인 REN21이 주도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민간 재생에너지 컨퍼런스로서 ‘KIREC Seoul 2019’에는 전세계 63개국, 3,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서울시, REN21이 공동 주최하는 제8회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 Seoul 2019)는 역대 최초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공동 주최를 통해 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중앙-지방정부간 협업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특히 중국, UAE 등 20여개국 장차관과 IRENA 등 5개 국제기구 수장, 세계 22개 도시의 시장, 글로벌 기업 대표 등 국제사회 리더들이 참석해 세계 재생에너지 확대 방안을 함께 논의한다.

이번 ‘KIREC Seoul 2019’는 ‘재생에너지, 우리 미래의 활력(Renewable Energy, Energizing Our Future)!’을 슬로건으로 한국의 경험을 반영한 재생에너지 확산모델을 전파해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에너지 전환을 선도하는 국가로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개최하게 됐다.

총 3일간 진행될 ‘KIREC Seoul 2019’에서는 개막식과 고위급 토론 3회 및 세부 세션별 토론 30회, 전시, 현장방문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개막식에서는 기조연설과 특별연설, 고위급 토론을 통해 에너지전환 및 재생에너지 확산에 대한 참석자들 간 공감대를 이루고 ‘서울 선언문’을 통해 글로벌 리더들의 재생에너지 확산 노력을 선포한다.

특히 기조연사로 국가기후환경회의 반기문 위원장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미세먼지 저감의 필요성과 재생에너지 중심 에너지전환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한 청소년 기후행동의 김도현 학생 환경운동가가 ‘기후 위기에 대한 기성세대의 대책촉구 및 미래세대가 보는 에너지’를 주제로 특별연설을 할 예정이다.

고위급 토론에서는 주요국 장차관과 국제기구 수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전환 확대를 위한 세계의 노력과 향후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글로벌기업과 NGO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에너지 접근성 강화 및 재생에너지의 미래 성장 동력 육성방안’이라는 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3일간 5개 트랙으로 나눠 30회 진행 예정인 세부 토론세션에서는 재생에너지 확산과 관련한 ▲정책 및 시장설계 ▲도시 ▲금융, 기술 및 산업화 ▲혁신(신에너지솔루션) ▲재생에너지의 사회·경제적 측면에 대해 전세계 전문가들이 참여해 논의 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이번 총회에는 재생에너지 관련 전시관을 구성해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의 기술력과 우수성을 대내외에 선보이고 1:1 비즈니스 미팅 등으로 국내 기업의 신사업 기회를 모색한다.

한편 이번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와 더불어 미국, 중국을 비롯한 20개국, 40명의 정부 고위급 또는 전문가가 참여하는 ‘제32차 국제 수소‧연료전지 파트너십(IPHE) 운영회의’가 개최된다.

지난 2003년 미국 에너지부 주도로 발족해 연 2회 개최되는 IPHE(International Partnership for Hydrogen and Fuel Cells in the Economy)의 동시 개최를 통해 수소 기술과 재생에너지의 접목으로 상호 보완해나가는 청정에너지로서의 수소의 비전과 역할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