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업계, 고객센터 ‘2인1조 근무’ 반대 이유는?
도시가스업계, 고객센터 ‘2인1조 근무’ 반대 이유는?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9.0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금상승 인한 소비자 경제적부담 작용 우려
자유로운 근무형태 저해하는 비효율성 문제

▲ 지난 6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울산본부 경동도시가스고객서비스센터분회 조합원들이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는 모습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공공운수노조 경동도시가스 서비스고객센터분회가 ‘2인1조 근무’를 주장하며 지난 5월 20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도시가스업계에서는 소비자 경제적 부담 가중을 이유로 반대입장을 명확히 했다.

지난달 30일 열린 한국도시가스협회 ‘2019 하반기 전국 도시가스사 안전관리위원회’에서는 고객센터 점검원의 2인1조 근무 요구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협회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사용시설점검원의 2인1조 근무요구는 코웨이 등 홈케어서비스 업종사례와 비교했을 때 무리한 요구이며, 2인1조 도입 시 요금상승으로 인한 소비자의 경제적 부담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현재의 자유로운 근무형태를 저해하는 비효율성 등의 문제점이 있어 충분한 검토와 논의가 있어야 된다는 공통된 지적이 있었다.

2인1조 근무형태 요구의 대안으로는 사용시설 점검횟수를 합리적으로 조정하고 점검원의 성추행․성희롱 예방이 가능한 AMI와 다기능가스안전계량기를 중장기적으로 보급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정부에 적극 건의하기로 했다.

또한 공동주택내의 가스사용시설은 현재와 같은 공급자 위주에서 사용자 자율에 의한 안전관리가 이뤄지는 문화로 전환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전기 및 소방 등 타 시설물과 같이 가스시설을 관리할 수 있는 안전관리자를 선임할 경우 단지 내에서 발생하는 굴착공사관리 및 세대내 직접 방문을 통한 사용자 성추행․성희롱 예방과 시설점검 등 다양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심도 있는 검토를 통해 대정부 건의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가스보일러 불법시공 및 부실시공 예방을 위해서는 가스보일러를 직접 설치하는 대리점 종사자에 대한 한국가스안전공사의 특별교육 이수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관계기관에 제도개선을 요청하기로 했다.

한편 공공운수노조는 ‘지난 파업 기간 동안 울산지역에서 수차례 기자회견을 진행했으며, 국회 정론관에서도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도 그리고 국회 의원회관에서 피해사례 증언대회까지 진행했었다’며 ‘하지만 지금까지 사용자인 경동도시가스도 지자체 울산시, 정부관계부처 어디도 이 파업사태를 해결하고자 하는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2인 1조 근무 시행을 요구하는 것은 최소한의 안전대책으로 안전하게 가구방문해 가스 안전점검을 하고 싶다는 것’이라며 ‘이 안전에 대한 요구가 단지 비용의 문제로서 해석할 문제인가’라고 전했다.

아울러 ▲울산시는 도시가스사업법에 따라 도시가스 안전점검원들의 위험문제를 인정하고, 경동도시가스에 2인1조 운영 안전관리규정 개정을 명령할 것 ▲경동도시가스는 권한도 책임도 없는 안전관리업무대행사업을 중단하고, 도시가스 안전점검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시민들의 가스안전을 직접 책임일 것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