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협정 신기후 체제 대응 국제회의 한국서 열려
파리협정 신기후 체제 대응 국제회의 한국서 열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8.13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제10차 회의’ 개최

중국·호주·독일, 파리협정 이행계획 현황 등 발표

경제협력개발기구는 ‘미래 온실가스 관리 전략’ 소개

[지앤이타임즈]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이하 온실가스 센터)가 세계 주요 국가의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논의하는 국제회의를 개최한다.

온실가스센터는 13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파리협정 이행계획 및 미래 온실가스 관리’라는 주제로 ‘제10차 국제 온실가스 회의IGC, International Greenhouse Gas Conference)’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본격적인 파리협정 신기후 체제의 시작을 앞두고 선제적 이행을 준비하고 있는 주요 국들의 사례를 살펴보고 장기적 저탄소 사회 구현이라는 국가 미래상을 전 세계 전문가들과 공유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12월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열린 제24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파리협정 이행을 위한 세부 규칙이 채택되면서 협약 당사국들은 파리협정 이행규칙에 맞게 온실가스를 관리하고 내년까지 2050년의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 long-term low greenhouse gas emission development strategies)을 수립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이번 행사에서는 중국 국립 기후변화전략 및 국제협력센터), 호주 환경에너지부, 독일 오코연구소 관계자들이 참석해 파리협정 이행계획 현황을 소개한다.

중국은 202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로 2005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 집약도(CO2/GDP) 40∼45% 개선을 수립한 상태이다.

또한 2030년 까지는 2005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 집약도 60∼65% 개선을 약속하고 있다.

이같은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중국의 다양한 기후변화정책과 온실가스 배출 관리계획을 공유하고 특히 파리협정 투명성체계를 이행하기 위한 주요 특징과 도전 과제들이 발표된다.

호주 환경에너지부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대비 26~28% 감축하기 위한 주요 정책으로 신재생에너지 산업 투자 동향과 국내 상쇄배출권 활용 등을 소개한다.

독일은 2050년까지 자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 대비 80~95% 감축한다는 목표를 담은 ‘2050 기후행동계획’을 소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내용을 제시할 예정이다.

‘미래 온실가스 관리’도 논의되는데 경제협력개발기구의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이 소개되고 세계자원연구소에서 주요국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수립동향 분석 결과를 발표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는 유엔기후변화협약에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제출하기 위한 기본 준비 과정 및 절차, 제출 문서 등의 개괄적인 내용을 소개한다.

세계자원연구소는 독일, 영국, 프랑스 등 유엔기후변화협약에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공식적으로 제출한 12개 국가의 사례 분석을 통해 주요 시사점과 교훈을 발표한다.

올해 6월 기준으로 장기 저탄소 발전 전략을 공식 제출한 국가는 독일, 영국, 프랑스, 미국, 캐나다, 멕시코, 체코, 우크라이나, 피지, 베냉, 마셜제도, 일본 등 12개국이다.

우리나라는 아직 제출하지 않았는데 환경부에 따르면 빠르면 2020년 하반기 중에 ‘2050 장기 저탄소 발전 전략’을 유엔기후변화협약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국제 컨퍼런스는 2010년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출범을 계기로 시작됐으며 올해 10번째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