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냉방 등 미세먼지 저감에 439억 추경 확보
가스냉방 등 미세먼지 저감에 439억 추경 확보
  • 김신 기자
  • 승인 2019.08.03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발전소 환경설비 지원에 248억원 추가 투입

에너지바우처 60억·LPG 소형탱크 보급도 3억 더해

[지앤이타임즈]미세먼지 감축 지원을 위한 7개 사업에 439억원이 추가 투입된다.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한 소재 부품 자립화 등 총 32개 사업의 추경 예산도 확정됐다.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고 정부가 제출한 추경예산을 확정했는데 산업통상자원부 소관으로는 소재·부품·장비사업의 자립화, 선제적 경기대응, 미세먼지 감축 등을 위해 4935억원이 배정됐다.

미세먼지 저감과 관련해서는 발전소와 전기차충전소, 가스냉방 등 에너지․산업 분야에 총 439억원이 추가 지원된다.

석탄발전소․주거지 인근 LNG발전소의 환경설비 지원에 248억원이 투입되며 가장 많은 추가 예산이 확보됐고 가스냉방을 통한 전력효율향상에 38억원이 늘어나 총 예산은 483억원으로 늘어났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당초 보다 40억원이 추가된 90억원이 지원된다.

이외에도 제조분야 미세먼지저감 기술개발 30억원, 광해공단출연 46억원 등이 반영됐다.

민생 경제 지원 항목에서는 에너지 바우처 관련 예산이 당초의 937억원에서 60억원이 늘어나 997억원이 올 한해 투입된다.

LPG 소형저장탱크 보급 사업에는 3억원이 늘어나 116억43만원이 지원된다.

에너지절약시설설치 융자 사업은 100억원이 늘어나 2900억원이 투입된다.

한편 산업부는 이번에 편성된 추경예산은 그 효과가 빠른 시일내에 나타날 수 있도록 예산 집행 절차를 2개월내에 70% 이상 투입하는 등 신속하게 진행하고 주 단위 실적점검 등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