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
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7.16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물질 등록으로 정부의 화학물질 관리정책에 적극 협조

협업 통해 비용절감 및 효율성 증대 기대
현대오일뱅크 이용대 상무(왼쪽부터) , S-OIL 김평길 상무, GS칼텍스 고승권 전무, SK에너지 구창용 상무, 대한석유협회 김현철 상무가 정부의 화학물질 관리정책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을 발족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이용대 상무(왼쪽부터) , S-OIL 김평길 상무, GS칼텍스 고승권 전무, SK에너지 구창용 상무, 대한석유협회 김현철 상무가 정부의 화학물질 관리정책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정유업계가 정부의 화학물질 관리정책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을 발족했다.

16일 대한석유협회는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가 여의도 대한석유협회 사무실에서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인 ‘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이 개정ㆍ공포됨에 따라 연간 1톤 이상의 모든 기존 화학물질은 유해성, 유통량 별로 올 하반기부터 2030년까지 유예기간에 따라 생산 및 수입업자로 등록해야 한다.

정유업계는 협업을 통해 등록에 따른 비용과 시간을 절약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여 등록대상인 기존 화학물질을 공동으로 등록하기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하게 됐다.

이번에 발족한 컨소시엄은 컨소시엄의 대표자, 사업위원회, 사무국으로 구성되며 컨소시엄의 대표는 대한석유협회장이 맡게 된다.

사업위원회는 정유사별 각 1인과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으로 구성되며 사무국의 운영·예산 및 비용부담 등의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게 된다.

이날 참석한 정유 4사 관계자들은 컨소시엄 협약서에 서명하고 자사에서 수입·제조하는 화학물질의 원활한 등록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김현철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은 발족식에서 “컨소시엄의 원활한 운영을 통해 성공적으로 등록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