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 수소충전소 착공, 8월 완공
국회에 수소충전소 착공, 8월 완공
  • 지앤이타임즈
  • 승인 2019.05.30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법부 설치는 세계 최초, 도심형 상징성도 커

8월까지 전국 최적 충전소 구축 방안 마련

수소 생산, 운송·저장 등 전주기 특별점검도 실시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 입지.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 입지.

[지앤이타임즈]국회에 수소충전소가 들어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을 열었다.

이번 착공식은 세계에서 유례없이 국회에 설치되는 최초의 수소충전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해석이다.

특히 서울 중심부인 여의도에 설치되는 국내 대표적인 ‘도심형 수소충전소’라는 점도 주목할 대목이다.

국회에 수소충전소가 들어서게 된 것은 지난 1월 문희상 국회의장과 산업부 성윤모 장관간 면담을 통해 추진이 최종 확정됐다.

이후 2월 열린 ‘규제샌드박스 제1호’ 승인을 통해 규제 특례를 부여받아 지난 4월 국회 부지사용 허가, 5월 영등포 구청의 건축허가를 받아 이번에 착공에 나서게 됐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오는 8월 완공 예정이며 인․허가부터 최종 완공까지 총 6개월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산업부는 전망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국회 충전소는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 일본의 도쿄타워 인근 수소충전소와 같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수소충전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수소차와 수소경제를 본격적으로 활성화 하기 위해 수소충전소는 꼭 필요한 핵심 인프라”라며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차질없이 설치해 국민들께서 수소충전소에 대해 갖고 계신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을 계기로 8월까지 전국적인 수소충전소 확충 전략을 수립하고 수소 안전 확보를 위해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산업부는 수소충전소 최적 배치전략, 수소 공급 연계방안, 경제성 제고방안 등이 포함된 ‘수소충전소 구축 방안’을 국토부, 환경부와 공동으로 수립해 국회 수소충전소 완공 시점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수소 안전 확보 방안의 일환으로 7월까지 수소충전소를 포함한 수소 생산, 운송·저장 등 전주기 시설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현재 국제 기준과 관계 법령에 근거해 설치․운영중인 수소차, 수소충전소 등 관련 설비에 대해 수소충전 표준(Protocol) 제정 등 제도 개선도 추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