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미세조류 활용 CCU 실증 플랜트 건설
서부발전, 미세조류 활용 CCU 실증 플랜트 건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5.15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rea CCS 2020사업 위한 CO₂ 저장기술 실증

[지앤이타임즈] 한국서부발전은 태안발전본부에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CCU) 복합 실증 플랜트'를 건설, 지난 14일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KCRC 박상도 센터장, 한국서부발전 김경재 기술본부장,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서용석 부원장 등 50여명이 참석하여 이산화탄소 포집-전환 복합 실증 플랜트 준공을 기념했다. 

한국서부발전 태안발전본부에서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 복합 실증플랜트 준공식'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 태안발전본부에서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 복합 실증플랜트 준공식'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Korea CCS 2020사업'은 2020년까지 고효율의 이산화탄소 저장 원천기술을 개발하는데 목적을 둔다.

이 사업의 핵심과제인 '이산화탄소 습식포집기술' 및 '생물전환기술' 개발은 2017년 6월부터 2020년 5월까지 36개월간 총 과제비 163억원이 투입된다.

이번에 건설된 실증플랜트는 0.5MW급(상용급의 1/1000 수준) 습식포집설비 및 5톤급 미세조류 생물전환 설비로 구성됐으며 내년 5월까지 약 1년간의 실증운전을 통해 기술별 성능을 검증할 계획이다.

MAB-E, MAB-N으로 명명된 2종의 습식 흡수제에 대해 각 3000시간 이상 장기운전을 통해 세계 최고의 성능과 경제성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주요 기술특징으로 ▲습식포집설비에 적용된 차세대 흡수제는 이산화탄소 포집 에너지 소비량을 현존 기술 대비 약 20%까지 절감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세조류 생물전환은 석탄화력 배기가스 중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유기자원으로 회수하는 기술로서 세포성장속도가 선진국 수준 대비 약 3.5배까지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부발전은 이번 실증플랜트 준공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이산화탄소 포집·전환기술 실증연구를 추진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