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상승 따른 지나친 공급 타이트’ OPEC 원치 않아
‘유가 상승 따른 지나친 공급 타이트’ OPEC 원치 않아
  • 김신 기자
  • 승인 2019.04.1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B까지 상승 예방 위해 하반기 증산 가능성 제기돼

‘유가 상승시 석유 수요 감소 전환’ IEA도 우려 표명

[지앤이타임즈]국제유가가 상승하면 세계 석유 수요가 감소할 수 있다고 국제에너지기구(IEA)가 밝혔다.

석유정보망에 따르면 IEA는 최근의 세계 석유 수급이 타이트해졌다고 분석했다.

미국 경제 제재 등의 여파로 세계 최대 산유국들인 이란과 베네수엘라에서 비자발적인 석유 생산 감소 현상이 발생중이다.

그 한편에서는 유가 부양을 목적으로 OPEC+가 자발적인 감산에 나서면서 석유 공급이 타이트해지고 있다.

여기에 향후 유가까지 상승 추세가 지속되면 석유수요 감소가 예상된다는 것이 IEA의 분석이다.

최근 IEA의 파티 비롤(Fatih Birol) 사무총장은 국제유가 상승이 인도, 중국 등 개도국 석유 수요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지난 30년간 글로벌 석유수요 증가분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던 중국의 석유수요 증가세가 둔화될 경우 큰 파장이 일 수 있다고도 전망했다.

이와 관련해 비롤 사무총장은 IEA 5월 보고서에서 석유 수요를 하향 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IEA 4월 보고서에서는 140만 b/d 증가가 전망됐다.

한편 OPEC이 급격한 유가 상승을 우려해 하반기에 증산에 나설 가능성이 대두돼 주목을 받고 있다.

OPEC은 3월 생산량이 전월 대비 53.4만b/d 감소한 3002만 b/d로 집계됐는데 사우디와 베네수엘라 생산 감소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사우디와 베네수엘라의 3월 생산량은 전 월 대비 각각 32.4만 b/d, 28.9만 b/d 감소한 979만 b/d와 73.2만 b/d에 그쳤다.

이와 관련해 OPEC은 석유 공급이 과도하게 타이트해져 유가가 배럴당 80불대 까지 치솟는 것은 원치 않으며 예방 차원에서 하반기 생산 늘릴 수 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