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파트너십으로 전기차 충전 편의 확대
기아자동차, 파트너십으로 전기차 충전 편의 확대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2.1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과 파트너십
파트너사 공용충전기 이용 시 10% 할인·적립 서비스 계획

[지앤이타임즈] 지난 1월 쏘울 부스터 EV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 기아자동차가 국내 민간 전기차 충전사업자(CPO)들과의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 전기차 인프라 확대에 나선다.

기아자동차는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관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는 개인·개인사업자 및 홈충전사업, 에스트래픽은 법인 및 공용충전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기아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들에게 전기차 구매부터 충전에 이르기까지의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 편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개인 및 법인 고객의 충전기 설치, 운영에 관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전담 콜센터를 활용해 상시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전용 멤버십을 운영하는 등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당사 전국 지점, 대리점, 서비스협력사는 물론 주유소, 마트 등에 충전 거점을 확보해 고객들이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기아차 전기차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파트너사 멤버십 가입을 통해 파트너사가 운영하는 공용충전기 이용 시 충전요금을 10% 할인 또는 적립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며, 특히 에스트래픽이 운영하는 충전소에는 기아차 고객 전용충전기를 배정해 우선예약 및 결제 등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