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경연 조용성 원장 “탈원전, 정치 쟁점화 깊은 유감”
에경연 조용성 원장 “탈원전, 정치 쟁점화 깊은 유감”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1.31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 확대하되 어려울 경우 원자력으로 조절 필요
에너지 비용 실제 가격 반영 안되는 시스템 개편해야 

▲ 에너지경제연구원 조용성 원장
▲ 에너지경제연구원 조용성 원장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에너지경제연구원은 최근 일부 언론에서 ‘조용성 원장이 정부 탈원전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는 등 본래 취지와 다르게 왜곡 보도된 것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31일 밝혔다.

에경연은 당초 조 원장의 발언의 취지는 에너지전환정책이 ‘탈원전’ 이슈로 정치쟁점화되는 것에 우려를 표명하면서, 지속가능한 에너지산업을 위해 사회적 비용이 제대로 반영되도록 에너지가격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조용성 원장은 지난 29일 기자간담회에서 “원전이 저렴하다는 신화는 더 이상 유효하지 않으며 신고리 3, 4호기처럼 과거 원전보다 안정성이 대폭 강화된 만큼 비용이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증가한 비용이 실제 가격에 잘 반영되지 못하는 현재의 에너지가격시스템을 개편해 에너지산업이 지속가능하도록 건강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간담회 후 일부 언론에서는 조 원장이 탈원전 정책 관련 질문에 현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에 반대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답변했다고 보도된 바 있다.

특히 신한울 3·4호기의 매몰비용 검토와 탈원전정책을 시장에 맡겨야 한다는 보도 또한 원래 발언의 취지와 매우 다르다고 밝혔다.

원전이 정치 이슈화되면서 소모적인 논쟁으로 이어지는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원전의 안전성 강화 등에 따른 제반 비용이 전기요금에 적절히 반영되도록 가격체계 개선이 필요함을 주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원장은 당시 기자간담회에서 안전비용, 환경비용 등 에너지 공급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에너지가격에 적절히 반영해야 하며, 이에 따른 전기요금 현실화는 소비자의 지불 능력과 지불 의사를 구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탈원전을 비롯한 에너지 문제가 정치 쟁점화 되는 바람에 제대로 된 논의를 할 수 없는 부분이 안타깝다고도 전했다.

에경연 관계자는 “조용성 원장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석탄발전을 줄이는 것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되 어려울 경우 원자력발전량을 늘려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며 “이런 취지의 발언이 정부 탈원전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는 등 왜곡 보도되며 정치 쟁점화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