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닥쳐도 전력 예비력 1100만kW 이상 유지
한파 닥쳐도 전력 예비력 1100만kW 이상 유지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8.12.0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동절기 최대 전력 수요, 혹한시 9160만 kW로 전망
열수송관*가스배관 안전 점검 등 수급안정대책도 시행

[지앤이타임즈]정부가 올 동절기에 혹한이 닥쳐도 전력 수급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2월까지는 전력수급대책기간으로 지정, 각종 관리 방안이 시행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제6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심의․확정했다.

회의에서 산업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 겨울 최대 전력수요는 기준전망 8800만kW 내외, 혹한 가정시 9160만kW 내외로 전망된다.

기준 전망은 최근 10년 평균 기온인 –5℃를 상정한 것이고 혹한은 최근 50년내 최저 기온인 –11℃를 반영한 것이다.

전력 공급 능력은 1억 322만kW를 확보해 예상치 못한 한파 발생시에도 예비력은 1100만kW 이상 유지될 것으로 산업부는 전망했다.

기준 기온 전망시 1522만 kW, 혹한시에도 1162만 kW의 예비력을 가질 것으로 예상한 것.

특히 예측 모델의 오차를 감안해 전력 수요가 9340만kW까지 증가할 가능성도 있지만 발생 확률이 0.5%로 매우 낮고 발생하더라도 예비력은 900만kW 이상을 유지할 것이라고 산업부는 밝혔다.

한편 정부는 이달 10일부터 내년 2월 22일까지를 ‘전력수급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수급상황을 집중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전력구를 비롯해 20년 이상된 열 수송관 및 가스배관 등 지하 에너지시설에 대해 우선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발전기 고장 등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수요 감축 요청(DR)이나 석탄발전기 출력상향 운전, 전압하향 조정 등 추가 예비 자원 총 728만kW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사회적 배려계층의 동절기 난방 지원을 위해서는 전기․도시가스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에너지 바우처를 올해 동절기중 612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이를 통해 가구당 평균 10만2000원씩 60만 가구가 지원 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