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소비 연평균 2.4% 증가, 산업*수송이 견인
에너지 소비 연평균 2.4% 증가, 산업*수송이 견인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09.20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비 향상 영향 車 1대당 연료 소비량은 감소
가정 소비량은 2% 감소, 비중도 한 자릿수로 떨어져

 

[지앤이타임즈]우리나라 전체 에너지 소비가 2013년 이후 연평균 2%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과 수송 부문 에너지 소비는 늘었고 가정 부문은 감소했다.

또한 자동차 연비 증가 영향으로 차량 1대당 연료 소비량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약 4만개 부문별 최종 소비자 표본을 대상으로 2016년 한 해 동안의 에너지 소비 현황을 조사했는데 이 기간 동안의 전체 에너지소비는 2억1541만toe로 집계됐다.

2013년에 기록된 2억347000toe 대비 연평균 2.4% 증가한 것.

산업 부문 에너지소비량은 2013년 이후 2016년 사이에 연 평균 3.0% 늘었고 전체 최종에너지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3년의 59.4%에서 2016년에는 60.4%로 소폭 상승했다.

산업 부문 중에서도 소비량의 95.8%를 차지하는 제조업을 중심으로 소비가 늘었는데 특히 석유화학 원료인 납사, 유연탄 등의 소비 증가가 두드러졌다.

수송 부문 에너지 소비량은 연평균 3.6% 증가했다.

최종 에너지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3년 20.1%에서 2016년 20.8%로 소폭 상승했다.

부분별로는 원유․연료 가격 하락 및 수송 실적 증가로 육상 운송업을 제외한 항공, 수상, 철도 등 나머지 업종에서 모두 소비량이 늘었다.

다만 2016년 자가용 승용차의 대당 연료 소비량은 연비 향상 등의 영향으로 2013년에 비해 소폭 줄었다.

중형 휘발유 차량 기준으로 대당 연료 소비량은 2013년에 1203.8리터였던 것이 2016년에는 1203리터로 0.8리터 감소했다.

이 사이 자동차 평균 연비는 휘발유 1리터당 9.38km 주행에서 10.23km로 늘었다.

 

◇ 가구당 에너지 소비 꾸준히 감소, 2인 이하 가구 증가 탓

상업․공공 부문 에너지 소비량은 연평균 1.5% 증가했다.

다만 전체 최종에너지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9.5%에서 2016년에 9.2%로 소폭 감소했다.

2013년에 비해 2016년 겨울철 난방용 수요가 감소하면서 이 기간 동안의 도시가스 소비량이 연평균 1.0% 감소해 전체 소비량 증가폭이 둔화됐다.

사업체 당 에너지 소비가 가장 많은 업종은 행정, 교육, 보건, 수도업 같은 공공서비스로 나타났고 에너지 원단위가 가장 높은 업종은 숙박․음식업으로 조사됐다.

가정 부문 에너지소비량은 연평균 2.0% 감소했고 최종에너지 소비 비중은 2013년 11.0%에서 2016년 9.6%로 줄었다.

상업․공공과 마찬가지로 겨울철 난방용 수요 감소 영향으로 도시가스 소비량이 연평균 3.6% 감소한 영향 때문이다.

가구당 에너지소비는 2인 이하 가구 수의 증가로 2010년 이후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가구당 에너지 소비량은 2010년 기준 1253toe에서 2016년에는 1078toe로 줄었다.

2000 toe 이상 소비하는 대형건물의 경우 대형화로 인해 업체당 에너지소비는 증가했지만 건물 에너지효율 수준을 나타내는 면적당 에너지소비량은 고효율기기 보급 등 에너지효율 정책의 영향으로 감소했다.

업체당 에너지소비는 2013년 2540toe, 2016년 2660toe로 연평균 1.6% 증가했고 면적당 에너지소비는 2013년 179Mcal, 2016년 161.5Mcal로 연평균 3.4% 감소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에너지총조사를 통해 얻어진 결과를 장기 에너지수요전망과 중장기 에너지정책 개발 등에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업종・용도별 에너지소비 구조 특성과 변화 요인 등을 조사하기 위해 1981년 이후 매 3년마다 에너지총조사를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