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폭염속 주유소에 수박 배달
현대오일뱅크, 폭염속 주유소에 수박 배달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08.1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업체 임직원에게도 미숫가루, 포도당 등 제공

▲ 현대오일뱅크가 폭염속 전국 2,400여 주유소와 충전소에 시원한 냉장수박을 전달했다.
[지앤이타임즈] 폭염 장기화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온 나라가 비상이 걸린 가운데 현대오일뱅크(대표 문종박)가 14일 말복을 앞두고 전국 2,400여 개 주유소와 충전소에 수박을 배달했다.

현대오일뱅크는 폭염 속에 고생하는 운영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각 지사 영업 담당이 주유소와 충전소를 찾아 시원한 냉장 수박을 전달했다.

서울 도곡셀프주유소 최재희 소장은 “영업 담당도 더울 텐데 손수 배달까지 해줘 무척 고맙다”며 “폭염도 곧 물러갈 테니 함께 힘내자”고 말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하절기 안전보건 강화 차원에서 공장 곳곳에 간이 쉼터를 추가 설치하고 회사와 협력업체 임직원들에게도 미숫가루, 아이스크림, 수박, 포도당 등을 주기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 전담 간호사가 직원들의 건강 상태를 확인 하고 비상 시 응급조치를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