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50년 승용차 98% 전기차로 보급가능
서울시 2050년 승용차 98% 전기차로 보급가능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07.0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버스는 2035년까지 100% 가능
서울硏, 친환경차 보급촉진 정책토론회 개최

▲ 서울연구원은 3일 '서울시 친환경차 보급촉진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지앤이타임즈] 오는 2050년까지 서울시 등록차 가운데 승용차와 택시, 버스의 98%까지 전기차로 보급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양대학교 고준호 교수는 3일 서울연구원이 주최한 ‘서울시 친환경차 보급촉진 정책토론회’에서 ‘친환경차 보급 동향과 서울시 정책방향’을 주제발표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시에 필요한 추가 전력량은 4~6% 정도라고도 주장했다.

고 교수에 따르면 전기승용차의 경우 평균 주행거리 1일 31.6km, 차량교체주기 7년, 연간 신차대수 약 20만대를 전제로 2030년까지 10~13%, 2040년까지 27~44%, 2050년까지 52~98%까지 보급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전기택시의 경우에는 개인택시와 법인택시로 구분해 1일 주행거리 분포를 분석한 결과 개인택시는 2031년, 법인택시는 2032년이면 100% 보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버스의 경우에는 운행노선 길이나 교체주기 등 운행패턴이 유지된다는 전제하에 2035년까지 최대 96%까지 보급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나머지 4%의 버스는 노선이 긴 반면 배차간격이 짧아 충분한 충전시간을 가질 수 없어 전기버스 보급이 불가능해 100% 보급은 어렵다는 것이다.

전력수요 부분에서는 시나리오별 전력수요를 분석한 결과 2050년 누적 전기차 보급율이 98%가 보급되더라도 충전시간은 새벽시간에 집중되기 때문에 하절기전력피크시간대에도 최대전력의 4.3%만이 전기차 충전에 이용될 것이라는 분석도 발표했다.

이어서 제주연구원 손상훈 연구위원은 ‘제주특별자치도 전기차 보급 사례와 시사점’에 대해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손 연구위원은 제주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서울시와의 협력방안에 대해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환경부의 대당 한도지원 대신 지자체에 총액으로 지원해 지자체가 확대계획에 맞게 지원되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또한, 민간 충전시장 활성화를 위해 국가와 지자체의 지원이 확대되어야 하며, 전기차 제조사의 책임과 역할도 확대되어야 함을 주장했다.

이어서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의 권성욱 실장은 ‘국내 수소차 정책변화와 시사점’에 대해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