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인니 AG그룹 공동 출자, 케이블 공장 설립
LS전선-인니 AG그룹 공동 출자, 케이블 공장 설립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8.06.1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카르타시 인근 6만4000m² 규모, 중저압 전선 생산 계획

[지앤이타임즈] LS전선과 인도네시아 AG그룹이 합작법인을 설립, 4000만달러(약 440억원)를 투자해 오는7월 자카르타시 인근 6만4000m²(1만9360평)에 전력 케이블 공장을 착공한다.

LS전선은 18일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아르타 그라하 그룹(Artha Graha Network)과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AG그룹은 1973년 설립되어 은행, 호텔, 건설/리조트 사업 등을 하는 인도네시아 10위권 대기업이다.

이번 계약으로 건설될 케이블 공장은 2019년 말 완공 예정으로 인프라용 가공 전선과 건설, 플랜트 등에 사용되는 중저압 전선을 생산할 계획이다. 2025년 약 1억달러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인도네시아 생산법인 설립으로 LS전선은 베트남 전선 시장 1위인 LS전선아시아를 비롯해 중국과 인도, 미얀마 등 아시아에만 총 7개의 생산법인을 보유하게 되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전력 인프라 구축과 건설 경기가 활발해 아세안에서 전선 시장 규모가 가장 클 뿐만 아니라 매년 8% 이상 급성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