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2018 태양광대여사업 본격 시동
에너지공단, 2018 태양광대여사업 본격 시동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05.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대여사업자 선정, 협약식 통해 보급 확산 다짐

▲ 한국에너지공단은 10일 고재영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왼쪽 네번째)이 참석한 가운데 태양광 대여사업자로 선정된 6개사업자와 협약을 체결하고 태양광 대여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지앤이타임즈]2018년도 태양광발전 대여사업이 대여료 상한액과 전력사용량 기준을 대폭 낮추는 등 보급 확대를 위한 준비를 마치고 본격 시작됐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10일 수원 이비스 호텔에서 올해 선정된 태양광대여사업자와 「2018년도 태양광대여사업 협약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태양광 대여사업을 시작했다.

태양광 대여사업은 정수기 대여사업과 마찬가지로, 태양광 설비 설치를 희망하는 주택소유주가 초기 설치비 부담 없이 대여사업자로부터 설비를 빌려 쓰고 대여료를 납부하는 제도이다.

주택소유주는 최소 7년간 월 대여료 4만원만 납부해 전기요금을 절감하고, 대여사업자는 대여료, 신재생에너지생산인증서(REP) 등으로 투자비용을 회수, 설비 설치부터 유지보수까지 책임지는 민간 중심의 태양광설비 보급모델이다.

에너지공단은 올해 총 18,000가구(21.5MW) 보급을 목표로 태양광대여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공단은 ‘2030년까지 40만 가구 태양광 설비 대여’ 목표 달성을 위해 올해부터 대여료상한액을 기존 4만5천원에서 4만원으로 인하하고, 대상을 월평균 전력사용량 300kWh이상 가구에서 200kWh이상 가구로 대폭 확대했다.

한국에너지공단 고재영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태양광대여사업은 민간이 주도하여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보다 많은 국민이 체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가가호호 재생에너지 시대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단은 지난 4월 10일부터 24일까지 태양광대여사업자 공모를 통해 ▲경영상태 ▲사업운영능력 ▲A/S우수성·고객만족도 부문을 지난해보다 상향된 기준으로 평가해 에너리스㈜, 인피니티에너지㈜, 태웅이엔에스㈜, ㈜한국나이스기술단, 한화큐셀코리아㈜, ㈜해줌 총 6개사를 2018년 태양광대여사업자로 선정했다.

월평균 전력사용량이 200kWh 이상인 가구 중 태양광대여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가구는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고객센터-공지사항(https://www.knrec.or.kr)’을 통해 각 대여사업자별 대여조건 확인 후, 10일(목)부터 대여사업자와 계약을 진행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