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노력 힘빼는 신규 석탄발전소
미세먼지 저감 노력 힘빼는 신규 석탄발전소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8.03.0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노후석탄발전 가동중단이 실시된다. 올해에는 3~6월까지 4개월간 총 5기가 중단될 예정이다.

이번 셧다운으로 미세먼지(PM2.5) 813톤이 저감될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 석탄발전의 4개월치 배출량인 9472톤의 8.6%에 해당되는 수치이다.

정부는 노후 석탄발전소의 일시 가동중단 뿐만 아니라 2022년까지 단계적 폐쇄 계획도 수립해 놓았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 같은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있는 것이 있으니 바로 지난해부터 가동된 신규 석탄발전소이다.

여기에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확정된 7기의 추가 신규 석탄발전소가 가동된다면 지금의 미세먼지 저감 노력과 캠페인들은 밑빠진 독에 물 붓기인 셈이 된다.

환경운동연합 역시 지난달 28일 새로 가동한 6기의 석탄발전소가 같은 시기 809톤의 미세먼지를 더 발생해서 사실상 저감효과가 사라지게 된다고 밝혔다.

특히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7기의 석탄발전소가 건설되면 같은 기간 동안 미세먼지는 682톤이 더 늘어나게 된다.

813톤을 줄여도 신규석탄 가동으로 1491톤이 늘어나니 결국 석탄발전소로 인한 미세먼지는 총량은 678톤이 늘어나게 된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미 계획에 반영된 석탄발전소 건설을 대거 취소하기에 부담이 컸을 것이다. 석탄발전소 건설 취소가 현실적으로 힘들다면 대안은 환경급전 정책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거는 것이다.

정부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탈원전, 탈석탄 정책 기조를 담은 에너지전환 청사진을 제시했다. 하지만 경제급전에서 환경급전으로의 전환은 방향성만 나왔을뿐 구체적 시나리오는 제시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세먼지를 비롯 대기오염 저감을 위한 노력이 물거품이 되지 않기 위해선 재생에너지나 천연가스와 같은 친환경 에너지원이 제도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에너지가격과 세제 개편에 대한 손질이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