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현충원 참배로 새해 각오 다져
에너지公, 현충원 참배로 새해 각오 다져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8.01.0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부서장 등 관계자 30여명 국립현충원 참배
▲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에너지공단 강남훈 이사장이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4일 무술년 새해를 맞아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며 새해 각오를 다졌다.

이날 참배에는 강남훈 이사장을 비롯한 임원 및 부서장 30여명이 참석했다. 에너지공단 임직원들은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의 희생정신과 넋을 기리며 에너지 전환시대에 국가 에너지 정책과 산업 발전에 이바지하며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에너지공단은 지난 2일 개최한 시무식에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성공적인 실행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공단 핵심 사업 융복합화 ▲‘국민이 주인인 정부’구현을 위한 조직역량 강화 및 혁신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 완수 등 올해 중점 사업 추진방향을 공유한 바 있다.

강남훈 이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의 첫 걸음을 뗀 해로서, 미래 에너지 체제로 전환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에너지공단은 현장 중심의 혁신을 통해 에너지 전환에 기여하는 유일무이한 정책 선도기관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