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영 시 화재·가스중독 사고 유의하세요’
‘야영 시 화재·가스중독 사고 유의하세요’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7.12.22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관리공단, 겨울철 월악산 야영객 대상 안전사고 예방활동 실시
텐트 내 연소기구·전열기구 사용 자제 해야…환기는 자주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이 겨울철 안전한 야영을 위해서는 화재와 가스 중독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겨울철 야영 장소로 인기가 높은 월악산국립공원 이용객을 대상으로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펼치고 있다.

겨울철 야영은 기온이 낮기 때문에 야외 활동이 줄고 실내에서 연소기구를 사용하거나 취사를 하는 경우가 많아 화재 발생 및 가스 중독의 위험이 증가한다.

겨울철 야영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무리한 난방을 자제하고, 휴대용 가스 경보기와 소화기를 사전에 준비하며, 환기를 자주해야 한다.


환기시설이 없는 텐트 내에서 전열 기구를 사용할 경우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며, 연소기구를 쓸 때 일산화탄소가 발생해 가스에 중독될 수 있다.

또한 야외에서 고기를 굽고 남은 숯 등을 방치하고 취침할 경우 연기가 텐트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따라서 사용한 숯은 완전히 소화시켜야 한다.

월악산국립공원사무소 이임희 소장은 “겨울철 야영은 낮은 기온으로 전열기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안전수칙을 준수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