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신재생에너지 보급위해 내년 94억 사용
대전시, 신재생에너지 보급위해 내년 94억 사용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12.1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연료전지 충전소 구축, 에너지자립마을조성 등에 사용 예정

[지앤이타임즈] 대전광역시가 신재생 에너지 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내년 예산을 증액했다.

대전시는 2018년 에너지산업 예산을 올해보다 70억 6000만 원(294%) 증가한 94억 6000만 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일반회계 93억 8000만 원, 특별회계 7800만 원으로 대전시 평균 사업예산 증가율(15.5%)을 고려할 때 단일 사업 분야로는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대전시는 주요 사업으로 ▲지역 내 에너지 신산업 육성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합리적 수요관리 진행에 중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

내년도 주요 신규사업으로 고부가가치 산업인 수소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수소연료전지 충전소 구축 및 수소자동차 구입에 34억 3000만 원, 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공동체 형성을 위한 자연마을단위 신재생 융·복합사업인 에너지자립마을조성에 12억 2000만 원이 반영됐다.

또한 IoE기반 에너지 거래체계 구축 및 하수처리장 이전 부지 내 친환경 에너지 신산업 콤플렉스 구축 등을 위한 기본용역에 2억 원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시민들이 베란다 등을 활용해 햇빛에너지 생산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미니태양광 보급 사업에 4억 6000만 원을 증액, 편성했다.

이외에도 단독주택 중심으로 3kw 이하 태양광 발전소 등 신재생 에너지 보급 확대를 도모하기 위한 신재생 에너지보급 주택지원 사업, 에너지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고효율 조명기기 교체사업 등이 포함됐다.

여기에 대전시는 100㎾이하 태양광 발전사업자를 대상으로 한전의 전기 구입 도매가격에 ㎾h당 50원을 추가로 지원하는데 2억 원을 지원한다.

대전시 한선희 과학경제국장은“스마트 제로 에너지 도시에 기반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구현을 위해 에너지 전환과 에너지 분권을 선도하는 대전시가 되도록 주요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