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체험형 실습시설 구축…‘국내 최초’
가스안전公, 체험형 실습시설 구축…‘국내 최초’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7.12.1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비중‧압력 등 체험…가스개론학 실습비중 확대
▲ 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교육원이 체험형 실습장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교육원이 가스개론학 관련 체험형 실습시설을 국내최초로 마련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대행 오재순) 가스안전교육원은 가스안전관리의 기본 지식인 압력, 비중 등의 순수 이론분야를 체험형 실습으로 전환하기 위해 체험형 실습장비를 개발하고, 지난 18일에 실습장 개소 및 장비 사용 설명회를 개최했다.

올해 새롭게 마련한 가스개론 실습시설에는 작은 비중으로 인해 천연가스가 공기 중에서 상승하는 모습을 풍선으로 나타내는 장치를 비롯해 비중이 큰 LPG가 공기 중에서 바닥으로 가라앉는 모습을 스모그로 나타내는 장치 등 8종 30점이 설치됐다.

가스안전공사는 이 시설들을 내년부터 양성교육 가스개론 실습에 적용해 실습시간 중 체험형 실습 비중을 87%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순수 학문 분야가 과학발전에서 중요하듯이 가스안전에서는 가스개론을 잘 알아야 안전관리를 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체험 공간이 일반인에게도 폭넓게 제공돼 가스안전관리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