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전환 만큼 국민 인식 전환도 중요하다
에너지전환 만큼 국민 인식 전환도 중요하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11.30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원전은 안전, 석탄화력은 미세먼지에 따른 대기 환경 오염 우려가 절대적으로 높게 나타나고 있다. 새 정부가 지향하는 탈원전·석탄 발전 정책에 대한 지지도도 그래서 높았다.

탈핵에너지전환 국회의원모임이 최근의 포항 지진 이후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연 재난에 대한 원전 안전성을 묻는 질문에 56.8%가 ‘안전하지 않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층의 우려가 높았는데 무려 72.6%가 안전하지 않다고 답변했다.

더욱 주목할 대목은 자연 재난 자체 보다는 원전에 미치는 2차 피해에 대한 염려가 컸다.

설문 응답자 44.3%는 지진에 의한 직접 피해보다 원전 사고로 연결되는 2차 피해를 더욱 우려했다.

동일본 지진에서 비롯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기억은 우리 국민들에게도 여전히 생생했던 셈이다.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은 현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전환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조사했는데 역시 원전과 석탄화력 축소를 지지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화력발전 축소를 지지하는 비중은 69%, 원전 축소에 찬성하는 목소리는 65%로 나타났다.


원전은 안전 우려, 석탄화력은 대기질 오염 요인이 된다는 점을 주요 반대 이유로 꼽았다.

그런데 아이러니한 것은 원전과 화력발전 축소로 전기요금이 오르는 것에 대한 거부감은 높았다.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 설문에서 화력발전과 원전 축소로 전기료가 인상된다면 어느 수준까지 수용할 수 있는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8%가 ‘한달 6000원 이하’로 답변했다.

안전과 환경을 챙기는 댓가로 우리 국민들이 허용할 수 있는 전기료 인상폭은 한달에 최대 6000원인 셈이다.

그런데 원전과 석탄화력이 대표적인 경제급전 시스템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이들 발전 방식을 포기할 때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더 클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분석이다.

그렇다면 원전과 석탄화력은 여전히 필요악이 될 수 밖에 없다.

이를 희망하지 않겠다면 국민들은 그 댓가를 에너지 비용으로 치러야 한다.

탈원전·석탄 기조의 에너지 전환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국민들의 인식 전환도 중요한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