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지나친 선정적 논의 지양돼야
탈원전, 지나친 선정적 논의 지양돼야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07.3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연일 세미나가 열리고 성명서가 발표되며 기자회견문이 배포되고 있다.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측은 원전의 경제성, 신재생에너지의 비경제성을 부각시키고 있다.

이에 대해 탈원전에 찬성하는 측은 원전 이해 당사자나 친원전 재벌 기업의 음모로 몰아붙이고 있다.

같은 날 국회 한 쪽에서는 탈원전의 현실적 한계를 따지는 토론회가 열리고 또 다른 쪽에서는 탈원전을 지지하는 성명서가 읽히고 있다.

언론사들도 제각각의 입장이나 성향에 따라 탈원전과 친원전 사이를 오고 가고 있다.

나라 전체가 탈원전을 놓고 치열한 공방에 한창이다.

민감한 이슈일 수록 사회적 합의를 이루는 과정은 치열해야 한다.

그래야 그 결과에 승복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그 전제가 있다.

과정이 공정해야 한다.

허위 또는 근거가 떨어지는 자료 등을 인용하며 원전의 장점 또는 원전의 폐해를 선정적으로만 부각시키는 것은 오히려 혼란만 야기하게 된다.

탈원전 이슈가 아니더라도 정부는 올해 중 제3차 국가에너지 기본계획과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논의해야 하고 그 과정에서 정부의 원전 정책 밑그림이 결정돼야 한다.

국가 백년대계의 중심 축이 될 원전 정책을 논의할 기회나 장은 앞으로도 차고 넘칠 것이 분명하다.

그래서 지금은 우리 모두가 조금은 차분하고 신중하게 바라보는 자세가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